[장용동 칼럼] 커지는 임대료 부담, 지불 거부 운동 번질 수도
취약 계층을 위한 다양한 주거안정 노력을 일찍부터 기울여온 서유럽 및 북미 국가들의 발빠른 제도적 주거복지정책 도입은 주거 빈곤층의 집단적 행동 시발점이자 원동력이 된 것을 부인할 수 없다. 영국의 경우 1915년 글래스고 저임금 노동자들의 임대료 지불거부 대규모 시위(Glasgow R..
[장용동 칼럼] 유연한 부동산 정책으로 코로나 경제 파고 넘어야
서울 강남 은마 아파트는 대한민국 부동산 시장의 아파트 가격 흐름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단지다. 총28개동 4400가구에 달하는 이 아파트 시세가 곧 부동산 시장의 가격지표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상징성이 크다. 은마는 2001년 초까지만 해도 2억원대 초반을 오르내렸다. 하지만 20..
[장용동 칼럼] 토지공개념, 헌법 명시 '득보다 실'
여당의 개헌론 분출과 함께 토지공개념(土地公槪念) 도입이 거론, 부동산 시장의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당정은 검토한 바 없다며 긴급 진화에 나섰지만 이미 지난 2018년 청와대 개헌안에 담겼던 주요 핵심내용이었으나 당시 야당의 거부로 뜻을 이루지 못한 전력(前歷)이 있다. 게다..
[장용동 칼럼] 집권 후반 부동산 정책, 바로 보고 바로 세우자
4·15총선에서 여당이 압승을 거둠에 따라 그동안 많은 논란 속에 추진해온 부동산 정책의 변화 여부에 귀추가 모아지고 있다. 여당이 완승을 거둔 만큼 그동안 줄기차게 밀어붙인 규제 일변도의 각종 부동산 관련 정책을 집권 후반부에도 흔들림 없이 추진할 것이 분명하다. 민주당이 총선과정에서..
[장용동 칼럼] 부동산 위기(?), 시나리오와 전망
코로나19에 따른 미증유의 경제위기 보는 시각이 제각각이다. 경제위기 때는 통상 총생산에 문제가 생기는 게 관례다. 하지만 이번에는 총수요(투자+소비)와 총생산이 동시에 추락하는 초유의 이변이 발생한데다 전 세계가 동시에 치유되어야한다는 대전제가 해소되어야 하는 난제가 존재한다. 향후..
[장용동 칼럼] 코로나 19발(發) 경제 위기, 부동산 선제적 대응 절실
글로벌 금융위기이후 12년 만에 재차 핵폭탄급 경제위기가 엄습하면서 국내외 자산 시장에 지속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각국의 저금리와 돈 풀기 등 강도 높은 금융 대책과 기업 및 소비 지원책에도 불구하고 금을 비롯해 엔화, 미국채 등 최고의 안전 자산조차 추풍낙엽신세다. 2008년 글로..
[장용동 칼럼] 코로나19, 부동산 시장 패닉(?) 오나
한·중·일 중심의 코로나 19 바이러스 감염증이 유럽에 이어 미국 등 전 세계로 번지는 ‘팬대믹(pandemic)’ 위기로 치달으면서 세계 증시가 ‘코로나 발작’ 증세를 보이고 있다. 여기에 유가 폭락이 세계 경제를 위협하는 역(逆)오일쇼크까지 세계 경제에 발목을 잡는 양상이다. 경제협..
[장용동 칼럼] 코로나19, 아파트 진화에 어떤 영향(?)
코로나19의 위력이 엄청나다. 확진자가 속출하는 만큼 도심 길거리는 물론이고 생산기지마저 발길이 뚝 끊겼다. 종교 활동조차 영상으로 이뤄지는 등 집단시설 기피현상도 뚜렷하다. 반면 주중 텅 비어 있던 아파트 주차장은 휴일을 방불케 할 정도로 주차전쟁이 빚어지고 있다. 외출을 삼가고 많은..
[장용동 칼럼] 주거복지 인력 고도화, 평가체계 마련 시급
정부의 가수요 억제 부동산 대책이 서울 등 일부 지역 집값 급등 및 확산을 불러오고 있다는 비난과 달리 청년을 비롯해 신혼, 고령자, 저소득층 등을 대상으로 한 주거복지대책 본격 추진에 대해서는 대체적으로 긍정적이다. 물론 3년차에 접어든 주거복지 로드 맵을 놓고 이론의 여지가 없지않치..
[장용동 칼럼]수요 규제, 결국 폭발…강남 공급대안 절실
집값은 도로 등 물리적인 기반시설의 편리성뿐만 아니라 교육·일자리 등 여러가지 복합적 요인에 의해 결정된다. 특히 물리적 환경과 경제적 여건들이 서로 상호작용을 일으키며 투자수요까지 불러 들여 해당 지역의 공급부족을 초래해 집값 상승 내지는 폭등을 낳는 게 기본 생리다. 문재인 정부 들..
1 2 3 4 5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