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67건 중 1~10건
  • 기간
    1. 전체
    2. 1주
    3. 1개월
    4. 1년
    5. ~
    6. 직접입력

  • 범위
    1. 제목+본문
    2. 제목
    3. 본문
  • 상세검색
    1. 여러개의 단어를 입력하실때는 쉼표(,)로 구분해서 입력하세요.

초기화

독일, 코로나19 '집단 테스트' 기술개발..하루 40만건 검사 가능
아시아투데이 서주령 하이델베르크 통신원 기자 =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연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집단 테스트’ 기술을 개발했다. 독일 공영방송 ARD는 31일(현지시간) 지역 방송 헤센샤우의 보도를 인용해 프랑크푸르트의 연구원들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더..

독일 국방부 코로나19로 주문한 마스크 600만장 케냐서 사라져
아시아투데이 서주령 하이델베르크 통신원 = 독일 연방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주문한 마스크 600만개가 케냐 공항에서 사라지는 일이 발생해 군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 독일의 시사 주간지 슈피겔은 24일(현지시간) 독일 연방군이 코로나19 확산방지와..

북한대사관 건물 임대 호스텔, 베를린 당국 '영업중단' 명령에도 버젓이 운영
아시아투데이 서주령 하이델베르크 통신원 = 지난달 독일 베를린 당국으로부터 영업 중단 명령을 받은 북한대사관 부지 임대 호스텔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사태로 인한 독일의 행정 업무 마비를 틈타 여전히 영업중에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독일 공영방송 ARD는 23일(현지시간..

메르켈 독일 총리 자가격리..코로나19 확진 의사와 접촉 확인
아시아투데이 서주령 하이델베르크 통신원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자와 접촉, 자가 격리 조치에 들어갔다. 독일 공영방송 ARD가 22일(현지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연방 정부 대변인 슈테펜 자이베르트은 메르켈 총리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독일 바이오기업, 미국과 코로나19 백신 독점계약 거부
아시아투데이 서주령 하이델베르크 통신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거액을 조건으로 ‘미국만을 위한’ 신종코로나(코로나19) 백신 개발계약 제안을 받은 독일 바이오 기업이 논란 끝에 명백한 거부 의사를 밝혔다. 독일 주간지 벨트암존탁은 15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백신을 집중..

독일 언론 "코로나19로 중국 공장중단…전세계 공급 병목"
아시아투데이 서주령 하이델베르크 통신원 = 독일 언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인한 경제 파격이 4월부터 본격적으로 드러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독일의 주간 시사지 포쿠스는 14일(현지시간)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중국의 경제적 부재 결과가 4월부터는 소비자도 느낄..

독일 전염병 학자 "코로나19 가을에 더 심각"
아시아투데이 서주령 하이델베르크 통신원 = 감염병 분야 최고 권위자로 인정받고 있는 독일 학자가 오는 가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이 더 심각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독일 일간지 빌트는 최근 크리스티안 드로스텐 베를린 바이러스 연구소장과의 인터뷰를 인용해 코로나19..

中 위구르 '강제노역' 논란에 관련 독일 기업 자체 혐의 조사 실시
아시아투데이 서주령 하이델베르크 통신원 =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위구르인 8만 여명이 83개 해외 기업들에 부품을 생산·납품하는 중국 각지의 공장으로 이송돼 강제 노동에 동원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됨에 따라 해당 기업 리스트에 이름이 올라간 독일 기업들이 자체 혐의 여부 조사에 들어갔다..

병원 소독제도 슬쩍…獨, 코로나19 공포에 마스크·소독제 도난 신고 잇달아
아시아투데이 서주령 하이델베르크 통신원 = 독일내 코로나19에 대한 공포심이 확대되는 가운데 대형 병원을 중심으로 마스크와 소독제 도난 사고가 잇달아 발생하고 있다. 베를린 지역방송 rdd24는 7일(현지시간) 베를린 샤리테 훔볼트 대학병원 어린이 집중치료실에서 대량의 소독제를 포함한..

'교황은 왜 나치에 침묵했는가' 논란에 교황청 바티칸 비밀문서고 개방
아시아투데이 서주령 하이델베르크 통신원 = 교황청이 제 260대 교황 비오 12세 재위기간(1939~1958) 동안 기록된 비밀문서를 역사학자들에게 공개했다. 독일 공영방송 ARD는 2일(현지시간) 가톨릭 역사상 처음으로 제 2차 세계대전 기간에 교황에 재임한 교황 비오 12세 시절의..
1 2 3 4 5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