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2,833건 중 1~10건
  • 기간
    1. 전체
    2. 1주
    3. 1개월
    4. 1년
    5. ~
    6. 직접입력

  • 범위
    1. 제목+본문
    2. 제목
    3. 본문
  • 상세검색
    1. 여러개의 단어를 입력하실때는 쉼표(,)로 구분해서 입력하세요.

초기화

"비례투표 22% 몰아주면 死票", "정부, 대북 마스크 비축" 가짜뉴스 선거판
아시아투데이 이욱재 우성민 기자 = 4·15 총선이 닷새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사전투표가 10일부터 이틀간 시작돼 사실상 선거에 돌입했다. 21대 총선이 막판으로 치달으면서 가짜뉴스가 판치고 막말 수위가 높아지며 급기야 테러까지 벌어지는 과열 양상을 빚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4·15 총선 D-8] 민주당 이해찬 "개혁완수" vs 통합당 김종인 "무능심판"
아시아투데이 이욱재 기자 = 여야의 총선 사령탑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4·15 총선을 일주일 앞둔 8일 국정 안정과 정권 심판을 내세우며 날선 공방을 이어갔다. 오는 10~11일 사전 투표일을 불과 이틀 앞두고 핵심 지지층에 대한 투표 독..

안철수 "라임 사태 수사상황 공개돼야…알권리 우선인데 조국이 막은 셈"
아시아투데이 이욱재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7일 라임자사운용의 펀드 환매 중단 사건인 이른바 ‘라임 사태’에 대해 “이 역대급 금융사기 사건에 금융감독원 관계자 및 청와대 관계자까지 연루 의혹이 있다”며 “이전처럼 정례 브리핑을 하고 수사 상황을 상세히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

[뉴스추적] 여야 잇단 설화…전문가들 "선거에 영향 클 것 vs 대형 이슈로 덮여"
아시아투데이 이욱재 기자 = 4·15 총선 막판에 여야가 잇따른 막말·말실수 등 설화(舌禍)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지역구 경합지가 96곳에 이를 정도로 초접전 양상을 보이고 있어 총선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각 당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서울 관악갑에 출마한 김대호 미래통합당 후보의..

민생당 손학규 수도권 지원 유세… 천정배·장병완 "호남 정치력 강화할 것"
아시아투데이 이욱재 기자 =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이 7일 서울과 경기 지역을 돌며 민생당 출마 후보들을 적극 지원했다. 손 위원장은 이날 수도권을 돌며 성북갑에 출마한 박춘림 후보, 동대문갑에 출마한 백금산 후보, 남양주갑에 출마한 이인희 후보 등의 선거유세를 지원했다. 한편 민..

자식 버려놓고 재산은 달라?...'구하라법' 만들어질까?
아시아투데이 이욱재 기자 = 고 구하라씨가 9살 무렵 가출해 20년간 연락이 되지 않았던 친모가 최근 구씨의 재산 절반을 상속해달라고 요구하면서 촉발된 이른바 ‘구하라법’이 입법청원 보름 만에 1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어 정식으로 국회에 회부된다. 과거에도 양육의무를 다하지 않는 부모의..

더불어민주당·시민당 첫 공동 정책 공약…"복합쇼핑몰 영업시간 규제"
아시아투데이 이욱재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이 복합쇼핑몰의 영업시간 제한 등을 담은 첫 공동 정책 공약을 5일 발표했다. 4·15 총선을 열흘 앞둔 두 정당이 ‘원팀 마케팅’을 통해 표심을 잡겠다는 전략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민주당·시민당 후보들은 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서..

추미애 "n번방 사건 전모 밝히고 국민 법감정 부합하는 정책 추진할 것"
아시아투데이 이욱재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미성년자 등을 상대로 성착취물을 제작·유통한 이른바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여성계 대표들과 만나 “이번 사건의 전모를 밝히고 성범죄 관련 제도 전반이 국민의 상식적인 법감정에 부합할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2..

검찰, '박사방' 피해자 13명 개명 등 법률 지원…조주빈 구속기한 연장 신청 (종합)
아시아투데이 이욱재 기자 = 미성년자 등을 상대로 성착취물을 제작·유통한 이른바 ‘박사방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피해자들에 대한 법률 지원을 통해 ‘잊혀질 권리(right to be forgotten)’를 지원하고 ‘불법촬영물 탐지 시스템’을 통해 영상을 삭제 조치하는 등 피해자 보호에..

검찰, '박사방' 피해자 13명 개명·불법촬영물 탐지 등 지원
아시아투데이 이욱재 기자 = 미성년자 등을 상대로 성착취물을 제작·유통한 이른바 ‘박사방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신원이 확인된 피해자들에 대해 법률 지원을 통한 ‘잊혀질 권리(right to be forgotten)’를 지원하고, ‘불법촬영물 탐지 시스템’을 통해 영상을 삭제 조치하는..
1 2 3 4 5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