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6,317건 중 1~10건
  • 기간
    1. 전체
    2. 1주
    3. 1개월
    4. 1년
    5. ~
    6. 직접입력

  • 범위
    1. 제목+본문
    2. 제목
    3. 본문
  • 상세검색
    1. 여러개의 단어를 입력하실때는 쉼표(,)로 구분해서 입력하세요.

초기화

인민폐 휘청, 1달러 8위안 시대 가능성도 고조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중국 인민폐의 달러 당 환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창궐 여파에 따른 경제 침체로 안정감을 잃은 채 휘청거리고 있다. 상황이 나아지지 않을 경우 적정 선인 1 달러 당 6위안 후반에서 8위안(元)에까지 진입하는 사태가 지난 200..

시진핑 코로나19 사태 후 첫 제조업 시찰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중국 총서기 겸 국가주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제조업 생산 현장을 시찰, 경제 챙기기 행보에 본격 나섰다. 이에 따라 중국 전역은 앞으로 코로나19 사태 이전의 일상으로 본격적으로 복귀할 가능성..

연기된 중 양회, 4월 하순 개최 가닥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창궐 탓에 잠정 연기했던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인민정치협상회의·약칭 전인대와 정협)를 오는 4월 하순 개최하기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또 이때 코로나19와의 ‘인민 전쟁’ 승리를 선..

억세게 재수 나쁜 판빙빙, 칭다오 집 철거 횡액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불행은 혼자 오지 않는다는 말이 있다. 실제로도 그렇다. 인생을 살면서 가끔은 누구나 할 것 없이 설상가상이라는 상황에 처할 때가 있는 것을 보면 진짜 이 말은 불후의 진리라고 해야 한다.중국 연예계 최고의 스타로 불렸던 판빙빙(范冰冰·39)은 요즘..

n번방 적발 중국도 사이버 세계 누렇게 물들어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중국의 사이버 세계가 퇴폐적 경향을 띄는 사회악으로 빠르게 변질되는 것이 확인되고 있다. 매춘을 비롯한 성 범죄를 황색(黃色) 범죄로 부르는 중국식 표현을 원용하면 완전히 누렇게 물들어간다고 해도 좋을 듯하다. 더구나 앞으로는 더욱 진화할 가능성이..

괴물 코로나19 앞에서는 中 이웃사촌도 무용지물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공포 앞에서는 이웃사촌도 소용이 없는 것 같다. 코로나19의 발원지인 후베이성(湖北)성 황메이(黃梅)현과 인근 장시(江西)성 주장(九江)시를 가로지르는 창장(長江)대교 주위에서 벌어진 양측 주민과 경찰들의 충..

끔찍한 전망, 중 실업자 1800만명 기록할 수도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중국이 28일 0시를 기해 외국인 입국 금지라는 사상 초유의 조치를 취한 것은 분명한 메시지 하나를 던져준다고 할 수 있다. 그건 바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인민 전쟁’에서 드디어 승리했다는 자신감을 말하지 않나 싶다. 하기야..

송혜교 중국판 류타오와 국민 여동생은 모녀지간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중국에는 연예인 스타들이 인구만큼이나 엄청나게 많다. 이들은 당연히 열혈 팬과 안티 팬을 두루 가지고 있다. 이게 스타의 숙명일 수밖에 없다. 하지만 많은 열혈 팬에 소수 안티 팬을 가진 상당히 운 좋은 연예인들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대표적으로..

내로남불 中, 외국인 입국 금지 초강수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해외 역유입을 막기 위해 초강수를 뒀다. 꺼내든 카드는 외국인 전면 입국 금지라는 사상 초유의 전혀 예상밖 조치로 28일 0시부터 적용된다. 이에 따라 28일부터는 유효 비자와 거류증을 소지한 외국인도..

당국 비난한 中 유명 기업인 런즈창 사태 심각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중국 당정 고위층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자세를 비판한 혐의로 당국에 연금된 것으로 알려진 유명 기업인 런즈창(任志强·69) 전 화위안(華遠)그룹 총재 관련 사건이 예사롭지 않아질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일파만파의 후폭풍을 몰..
1 2 3 4 5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