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물산, 홍콩서 2800억원 규모 공항공사 수주

삼성물산, 홍콩서 2800억원 규모 공항공사 수주

권태욱 기자 | 기사승인 2016. 08. 02. 09: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첵랍콕국제공항 확장 지반개량 공사…2018년 3월 준공
160802 [사진자료] 홍콩 첵랍콕 국제공항 조감도
홍콩 첵랍콕 국제공항 조감도../제공=삼성물산
삼성물산은 최근 홍콩공항공사가 발주한 첵랍콕 국제공항 지반개량 공사를 수주했다고 2일 밝혔다.

홍콩 현지 전문업체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수주했으며 공사비 3억4000만달러(원화 약 3990억원) 가운데 삼성물산의 지분은 70%인 2억4000만달러(원화 약 2817억원)다. 공사 기간은 20개월이며 2018년 3월 준공 예정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홍콩 첵랍콕 국제공항 확장을 위한 1단계 공사로 제3 활주로 공사를 위한 부지 매립에 앞서 해저 수심 약 7m 아래의 연약지반을 개량하는 공사다.

울산신항 북방파제 1·2공구, 싱가포르 지하차도 공사 등 연약지반 개량 분야 공사 경험이 풍부한 삼성물산과 해상공사 경험이 많은 홍콩 현지 업체가 최적의 수행 계획을 제시해 수주에 성공했다고 삼성물산은 설명했다.

삼성물산은 앞서 홍콩 시장에서 SCL C1109 지하철 현장 공사를 수행하면서 홍콩 정부에 의해 품질·환경·안전 분야에서 종합 1위인 최우수 현장으로 선정되는 등 현지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삼성물산은 현재 몽골 울란바토르 신국제공항과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 등 해외 공항공사에도 참여 중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어려운 해외건설 수주 환경에서 동남아 등 주력시장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있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삼성물산은 홍콩공항공사가 순차적으로 발주할 예정인 홍콩 첵랍콕 공항 제3 활주로 신설, 제2 터미널 확장 등 후속 공사 수주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