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본 ‘혐한’ 극우정당 창당…“집권 시 한국과 단교” 선언
2020. 06. 0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8℃

도쿄 19.3℃

베이징 23.8℃

자카르타 29.8℃

일본 ‘혐한’ 극우정당 창당…“집권 시 한국과 단교” 선언

이미현 기자 | 기사승인 2017. 02. 27.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본에서 혐한성격의 극우정당 ‘일본 제일(第一)당’이 26일 공식 창당됐다.

일본 산케이신문의 26일 보도에 따르면, 이날 도쿄 고토(江東)구에 위치한 한 호텔에서 시민 단체 ‘행동하는 보수 운동’대표 사쿠라이 마코토(?井誠·45)가 당수로 나선 ‘일본 제1당’의 창당식이 열렸다. 이 자리에서 당수인 사쿠라이 마코토 “정권을 잡으면 한국과 단교할 것”이라는 등의 혐한 발언을 쏟아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창당식에는 약 270명이 참여했으며 현재 당원 수는 일본 전역에 1600명이라고 한다.

사쿠라이 마코토는 혐한발언에 이어 “재일 외국인이 생활보호를 받고, 일본인이 굶어죽는 사회는 안된다”라는 등 재일 외국인에 대한 분노를 자극하며 당원들의 결집을 도모했다.

사쿠라이는 또 북한에 대해서도 “배다른 형제를 아무렇지도 않게 죽인다. 사람을 죽여도 김정은은 양심의 가책도 느끼지 않는다”라며 비난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그는 “세계는 자국제일주의를 향하고 있다”면서 “4년 후에는 (당원으로) 도쿄돔을 꽉 채울 정도로 당세를 확장시킬 것”이라며 포부를 다졌다.

매체는 이 당이 도의원 선거 출마를 바라고 있으나 아직 입후보로 나선 사람이 없다고 전했다.

사쿠라이는 2006년 12월 인종차별주의 단체인 ‘재일특권을 허용하지 않는 시민회’ 일명 ‘재특회’의 설립자이자 전 회장이다. 작년 7월에는 도쿄 도지사 선거에 출마하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