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라호텔, 19년 매출 성장 우려감 존재...목표가↓”

“신라호텔, 19년 매출 성장 우려감 존재...목표가↓”

정단비 기자 | 기사승인 2018. 10. 29. 08: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한금융투자는 29일 신라호텔에 대해 2019년 매출 성장에 대한 우려감이 존재한다며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10만8000원으로 하향조정했다.

3분기 연결 영업이익 680억원(+124.2% YoY) 기록했다. 사상 최대였던 2분기는 695억원이었다.

성준원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신세계와 롯데에서 시작된 면세점 알선수수료(신라 시내 수수료율 2Q 11.3%, 3Q 12.0%) 경쟁에도 불구하고 무난한 실적이 나왔다”며 “사업부별 영업이익 추정은 시내점 602억원, 국내공항점 -37억원, 창이공항점 -9억원, 홍콩공항점 39억원(예상 상회), 호텔 40억원, 레저 46억원 등”이라고 말했다.

보따리상 매출은 좋은데 경쟁이 사라져서 4분기 연결 영업이익은 637억원(+310% YoY, 4분기 최고치)으로 전망했다. 18년 연결 영업이익은 사상 최대인 2454억원(+236% YoY)은 가능하다고 판단했다. 일부 투자자들은 19년 중국의 웨이상 규제로 보따리상 매출 감소 가능성을 우려했다. 한국 시내 면세점의 화장품 판매 가격이 중국 리테일 가격에 비해 30~40% 저렴한 상태는 19년에도 유지될 것으로 전망, 그렇다면 매출이 하락하지는 않을 것으로 봤다.

성 연구원은 “목표주가를 낮춘다. 실적 추정은 큰 변동이 없으나 적용 주가 배수(multiple)을 내렸다”며 “목표주가는 18년 면세점 상각 전 영업이익(EBITDA)에 multiple 12배(중국인 입국자 성장기의 20배에서 40% 할인. 시장 참여자들의 19년 매출 역성장 우려감 반영)를 적용해서 계산했다”고 분석했다.

성 연구원은 “1)연결 영업이익 18년 2454억원에서 19년 2714억원(+10.6% YoY)으로 개선, 2)싱가포르 공항점 영업이익 흑자전환, 3)홍콩 공항점 영업이익 증가(18년 43억원, 19년 122억원), 4)19년 예상 PER 14.4배로 저평가 영역 진입 등으로 ‘매수’ 의견을 유지한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