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보기
  • 아시아투데이 로고
[마켓파워]조석래 명예회장 보유 지분가치 ‘3400억’…지배구조 변동성 확대되나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2℃

도쿄 8.7℃

베이징 1.8℃

자카르타 28℃

[마켓파워]조석래 명예회장 보유 지분가치 ‘3400억’…지배구조 변동성 확대되나

이선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2.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그룹의 증여·상속세만 2060억원 수준
조현준·현상 형제 효성지분 차이 미미
조석래 지분에 지배구조 변동성 우려
"지분증여 논의하기엔 시기상조" 강조
효성
한진그룹의 경영권 승계 문제를 둘러싼 가족 간 불협화음이 지속되고 있다. 재계에선 ‘3세 경영’이 본격화할 경우 승계문제가 불거질 대기업들이 적지 않다는 지적이다. 대표적인 곳이 효성이다. 한진처럼 오너 가족 간 경영승계를 놓고 이견이 나온 전적이 있는 데다, 그룹의 지주사인 ㈜효성의 지분 상당수를 여전히 조석래 명예회장이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진 일가처럼 효성도 형제 간 보유지분 차이가 거의 없어 부친의 지분 향방에 따라 경영 승계구도가 달라질 수 있다. 또한 조 명예회장의 지분 가치가 3400억원에 달하면서 향후 증여·상속에도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1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조 명예회장이 보유한 계열사 지분은 ㈜효성 9.43%, 효성티앤씨㈜ 8.19%, 효성중공업㈜ 10.18%, 효성첨단소재㈜ 10.18%, 효성화학㈜ 6.70%, 갤럭시아디바이스㈜ 100%, 공덕개발㈜ 50%, 효성투자개발㈜ 0.25% 등이다.

이 지분을 합산해 금액으로 환산하면 총 3432억원에 달한다. 상장사인 효성, 효성티앤씨, 효성중공업, 효성첨단소재, 효성화학의 경우 이날 종가 기준으로 환산하면 3218억원이다. 비상장사인 갤럭시아디바이스, 공덕개발, 효성투자개발의 경우 순손익 가치와 순자산 가치를 3:2 기준으로 가중평균하는 방식으로 계산할 경우 214억원 수준으로 추산된다.

조 명예회장이 여전히 상당수 지분을 보유하고 있지만 지난 2017년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으며, 이후 장남인 조현준 회장이 경영 전면에 나서고 있다.

조 회장은 효성㈜을 지주사로 전환하면서 티앤씨, 중공업, 첨단소재, 화학 등 4개 사업회사로 분할했다. 지배구조를 지주사 중심으로 개편하며, 그룹의 지배력을 키우고 있는 상황이다.

지주사인 ㈜효성의 지분만 살펴보면 조 회장이 21.94% 보유한 최대주주다. 이어 삼남인 조현상 총괄사장(21.42%), 조 명예회장(9.43%)이 많은 지분을 보유하고 있어 외부의 경영권 분쟁 위협에서는 자유롭다.

하지만 조 회장과 조 총괄사장의 지분 차이가 미미한 수준이어서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조 명예회장이 보유한 지분이 적지 않은 만큼 누구에게 지분을 더 주느냐에 따라서 경영권 분쟁이 일어날 수 있다는 의미다. 앞서 조 회장은 차남인 조현문 전 부사장과 경영권을 놓고 다툼을 벌인 전례가 있는 만큼 가능성이 없진 않다는 분석이다.

조 명예회장이 올해 만 83세로 고령인 데다, 수년 전 담낭암·전립선암 등으로 수술 및 항암치료를 받고 있다는 점에서 우려도 나온다. 지분 정리가 사전에 정리되지 않으면 한진과 같은 상황에 직면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다만 3432억원에 달하는 조 명예회장의 지분의 증여·상속 과정이 순탄치만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상속세 및 증여세법에 따르면 30억원을 초과하는 자산은 50%의 세율이 적용된다. 여기에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 지분 상속의 경우에는 20~30%를 할증한다. 주식 지분이 50% 이상이면 30%를 내야 하기 때문에 효성그룹의 경우 60% 수준의 증여·상속세를 내야 하는 셈이다. 따라서 조 명예회장의 보유 지분에 대한 증여세는 2060억원 수준일 것으로 추산된다.

효성그룹 관계자는 “지분 증여를 논의하기에는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