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카드뉴스] 중국에선 왜 ‘기저귀’를 채우지 않을까?

[카드뉴스] 중국에선 왜 ‘기저귀’를 채우지 않을까?

장지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5.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카드뉴스] 중국에선 왜 '기저귀'를 채우지 않을까?

얼마 전 함소원은 출연 중인 모 프로그램에서 

일명 '짜개바지'라고 불리는 이 바지를 두고
중국인 시어머니와 육아갈등을 빚었는데요 

중국에 가면 흔하게 볼 수 있는 광경
뻥 뚫린 바지 사이로 보이는 아기 엉덩이~

중국인이 아기에게 기저귀를 채우지 않는 이유를 알아봤습니다 

디자인: 박종규 hosae1219@asiatoday.co.kr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