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청, 고유정 사건 수사 책임자 3명 감찰 조사 의뢰

경찰청, 고유정 사건 수사 책임자 3명 감찰 조사 의뢰

이철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07. 13: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검찰, 우병우 수석 아들 의혹 관련 서울지방경찰청 압수수색
/송의주 기자 songuijoo@
경찰의 ‘고유정 사건’ 수사 책임자들이 실종수사 초동조치 미흡, 범행현장 보존 미흡, 압수수색 당시 졸피뎀 미확보 문제 등 부실수사 논란과 관련, 감찰 조사를 받는다.

경찰청 진상조사팀은 7일 박기남 전 제주동부경찰서장(현 제주지방경찰청 정보화장비담당관), 제주동부서 여성청소년과장과 형사과장 등 수사책임자 3명에 대해 감찰 조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현장점검단은 지난달 2일 제주동부서 형사과와 여청과 등을 상대로 사실관계 확인 후 문제점을 분석했다.

진상조사팀은 당시 수사팀이 ‘전 남편이 자신을 성폭행하려 했다’는 고유정의 거짓 진술에 속아 시간을 많이 소모했다고 판단했다.

또한 범행 장소인 펜션을 일찍 확인하지 못한 점, 현장을 보존하지 못한 점도 감찰 조사 의뢰 대상으로 삼았다.

진상조사팀은 수사팀의 청주 고유정 주거지 압수수색 당시 졸피뎀 관련 증거물을 확보하지 못한 경위에 대해서도 조사를 했다.

이와 함께 고유정 체포 영상이 언론에 유출된 경위 역시 감찰 조사 대상에 포함됐다. 현재 박 전 서장이 동부서장 재직 때와 제주경찰청 재직 때 등 총 3번에 걸쳐 유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경찰청은 향후 고유정 사건 등과 유사하거나 중요한 사건이 발생할 경우 종합대응팀을 운영키로 했으며, 실종 사건 발생 시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는 실종 수사 매뉴얼을 개선키로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