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DHC 혐한 방송, 배우 정유미에 불똥…네티즌들 “모델 중단” 요구
2019. 09. 18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8℃

도쿄 23.9℃

베이징 19.5℃

자카르타 26℃

DHC 혐한 방송, 배우 정유미에 불똥…네티즌들 “모델 중단” 요구

서현정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2. 11: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배우 정유미 SNS에 게재된 사진. /정유미 인스타그램
일본 화장품 브랜드 DHC 자회사 방송국에서 혐한 방송을 해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일부 누리꾼들이 업체 모델인 배우 정유미에게 모델 활동을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앞서 지난 10일 JTBC는 일본 DHC 자회사 방송국 'DHC텔레비전'이 한 프로그램에서 한국의 불매운동을 비하하고 역사 왜곡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이후 DHC 불매운동 등으로 논란이 확산되면서 DHC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정유미에게도 악영향을 미쳤다.

일부 누리꾼들은 정유미의 인스타그램에 '혐한 DHC 모델 그만두세요' '다음 계약은 안 하셨으면 좋겠어요' '혐한기업 모델로 낙인찍히는거 같아 안타깝습니다. 다른 업체 모델하셨으면 (좋겠습니다)' 등의 댓글을 달며 모델 활동 중단을 요구했다.

한편 DHC 측은 공식 인스타그램과 유튜브의 댓글 기능을 비활성화시킨 상태다. 국내 누리꾼들은 '#잘가요DHC’라는 해시태그를 달며 항의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