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유미 측 “혐한 논란 DHC에 모델 중단 요구…재계약 절대 없다”
2019. 09. 1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2℃

도쿄 23.1℃

베이징 18℃

자카르타 25.6℃

정유미 측 “혐한 논란 DHC에 모델 중단 요구…재계약 절대 없다”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2. 17: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유미 /사진=김현우 기자

 일본 화장품 브랜드 DHC가 혐한 논란이 인 가운데 DHC코리아 모델로 활동 중인 배우 정유미 측이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한 상태"라고 입장을 밝혔다.


정유미의 소속사 에이스팩토리 측은 12일 "당사는 DHCKOREA와 정유미의 뷰티 모델 계약을 2018년에 체결했습니다. 정유미 SNS에 게재된 DHC제품 사진은 기존 광고 계약에 포함된 조항이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이번 DHC 본사 측 발언에 중대한 심각성을 느껴 정유미의 초상권 사용 철회와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했습니다. 정유미 SNS 내 DHC 관련 게시물도 삭제한 상태"라며 "더불어 해당 기업과의 재계약 역시 절대 없을 것임을 알려 드립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0일 JTBC는 DHC 자회사 'DHC 텔레비전' 측이 혐한 발언이 담긴 유튜브 콘텐츠를 선보였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영상에 등장한 한 출연자는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라고 최근 일고 있는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대해 비하했고 다른 출연자는 "일본이 한글을 만들어서 배포했다"는 루머까지 사실인양 떠들었다. 


국민들이 분노하며 DHC 제품 불매 운동이 확산된 가운데 지난 2018년 4월부터 모델로 활동 중인 배우 정유미에게도 불똥이 튀었다. 일부 누리꾼들이 정유미의 개인 SNS까지 찾아가 'DHC 모델을 중단하라'라고 요구하고 있는 것. 


이에 대해 결국 소속사는 DHC 측에 모델 활동 중단까지 요구하게 됐다. 


한편 DHC 코리아 측은 이에 대한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지만 공식 SNS에 비판 댓글이 달리자 댓글을 비활성화 조치하며 침묵으로 일관 중이다.


다음은 정유미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에이스팩토리입니다. 


정유미 DHC 광고 계약과 관련해 당사의 공식 입장 보내드립니다.


먼저, DHC 본사 측 망언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당사는 DHCKOREA와 정유미의 뷰티 모델 계약을 2018년에 체결했습니다. 정유미 SNS에 게재된 DHC제품 사진은 기존 광고 계약에 포함된 조항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DHC 본사 측 발언에 중대한 심각성을 느껴 정유미의 초상권 사용 철회와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했습니다. 정유미 SNS 내 DHC 관련 게시물도 삭제한 상태입니다. 


더불어 해당 기업과의 재계약 역시 절대 없을 것임을 알려 드립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