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양산시, 일본 수출규제 관련 대응책 등 논의

양산시, 일본 수출규제 관련 대응책 등 논의

김남철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1. 16: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상의·세관·노동청·금융권 등 총력 대응체제 가동
양산시 일본 수출규제 2차 간담회
양산시가 20일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2차 간담회를 열고 대응책과 추진방향을 논의하고 있다./제공=양산시
양산 김남철 기자 =경남 양산시가 20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민·관 합동대책 2차 간담회를 열고 일본 수출규제 대응책과 추진방향을 논의했다.

21일 양산시에 따르면 이번 간담회는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와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한 글로벌 시장의 불확실성 확대 등 대외여건이 더욱 어려워진 상황에서 지역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총력대응체제를 가동하기 위한 조치다.

시와 양산상공회의소 등 유관기관과 금융기관, 첨단하이브리드생산기술센터, 각 산단별 협의회 대표 및 일본부품 수입기업 관계자 등이 참석한 이날 간담회에서는 기관별 대응방안을 공유하고 건의사항도 수렴했다.

시는 일본 수출규제 전략물자에 해당하는 품목을 수입하는 기업 92개사에 대해 그동안 자체적으로 진행한 피해(예상) 현황 실태조사 결과를 참여기관과 함께 공유하며 피해신고센터 상시 운영을 통해 현장밀착형 지원을 계속 이어갈 계획이다.

또 일본의 수출무역관리령 시행에 앞서 시는 10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편성해 피해기업이 직접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양산세관은 일본 수출규제 대상(예상)물품을 직접 수입하는 업체에 대해 보세구역 내 원자재 비축기간 연장, 수입통관 절차 간소화 및 관세 혜택 등을 제공할 방침이다.

또 양산고용노동청은 피해기업에 대해 특별연장근로가 가능하도록 하며 양산세무서는 국세납부기한 연장 및 세무조사 유예 등 세정지원이 이뤄진다.

아울러 기술보증기금 양산지점 및 경남은행·IBK기업은행 양산지점 등 금융기관은 만기연장 및 금리감면을 지원하는 등 이날 참여한 모든 기관이 현 위기상황 극복과 피해기업 지원에 적극적으로 협력 체제를 강화하기로 했다.

김일권 시장은 “지금 당장의 피해는 없지만 불확실성 증가로 인해 기업들의 우려가 큰 것이 현실”이라며 “시 대책단을 중심으로 유관기관과 연계해 지역에서 대응 가능한 적극적인 조치를 모두 가동해 지역기업들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사업을 중점적으로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