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주 담배공장, 문화공간으로 새단장…“도시재생 기틀 마련”

청주 담배공장, 문화공간으로 새단장…“도시재생 기틀 마련”

이철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2. 11: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oname01
충북 청주 옛 연초제조창. /제공=국토부
2004년 가동이 중단돼 15년간 방치됐던 충북 청주 옛 연초제조창(담배공장) 부지가 공예클러스터 등 문화공간과 시민의 새로운 휴식공간인 ‘문화제조창’으로 탈바꿈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23일 청주 옛 연초제조창 부지에서 주택도시기금(도시계정)이 지원하는 국내 제1호 경제기반형 도시재생 리츠(REITs, 부동산간접투자기구) 사업 준공식을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주택도시기금 출·융자 254억원, 청주시 현물출자 55억원, LH 출자 25억원 등 정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이 협력한 최초의 경제기반형 도시재생 사례다.

옛 연초제조창은 16개월간의 리모델링을 통해 전시실, 갤러리샵 등을 포함한 공예클러스터와 문화·교육센터, 판매시설, 체험장 등 민간 임대시설로 변모한다.

청주 문화제조창은 시의 새로운 상징물로 대규모 이벤트 광장들과 연계, 지역경제를 견인하고 상권 활성화 등 쇠퇴한 원도심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안충환 국토부 국토도시실장은 “역사적 상징인 청주 옛 연초제조창이 시대적 흐름에 맞춘 새로운 문화거점인 문화제조창으로 탈바꿈해 원도심의 도시재생 기틀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또한 중앙정부, 지자체, 주민이 협업한 지역주도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좋은 선례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