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마존 화재에 호날두 “지구 산소 20% 생산”…피해 확산 “사람 동식물까지 피해”
2019. 09. 1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

도쿄 17.7℃

베이징 15.8℃

자카르타 27.6℃

아마존 화재에 호날두 “지구 산소 20% 생산”…피해 확산 “사람 동식물까지 피해”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3. 08: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호날두 SNS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아마존 화재를 걱정했다.

호날두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마존 열대우림 화재 사진을 공개했다.

호날두는 "아마존 열대 우림은 지구 산소의 20% 이상을 생산한다. 그런 아마존 열대 우림이 지난 3주 내내 계속해서 불타고 있다. 우리의 지구를 구하는 일을 돕는 건 우리의 책임이다"라고 밝혔다.

지난 7월 말 브라질 아마존 열대 우림에서 발생한 화재는 현재까지 계속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뉴스위크에 따르면 1000헥타르 가량의 환경 보호 구역이 소실됐으며 피해가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혼도니아의 한 지역 신문은 "화재로 인한 연기가 상공에서 두꺼운 층을 형성, 사람은 물론 주위 동식물까지 피해를 입고 있다"고 보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