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분열시 총선패배…자유우파 통합 위해 저를 내려놓겠다”

황교안 “분열시 총선패배…자유우파 통합 위해 저를 내려놓겠다”

기사승인 2019. 08. 24. 16: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文정권 규탄 집회…"文정권 이미 실패했다…폭정 막아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4일 "자유 우파의 통합을 위해서 저를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문(文)정권 규탄 광화문 집회'에서 "우리 다 합쳐서 대한민국을 살려내야 한다. 합치지 않으면 이길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여태까지 총선이 20번 있었는데 자유 우파 정당이 이긴 것이 15번"이라며 "우리는 이길 수 있다. 이겨온 정당"이라고 했다.

이어 "(패배한 5번은) 나뉘었기 때문에 졌다. 우리가 뭉쳤을 때는 다 이겼다"며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라는 귀중한 헌법 가치를 존중하는 모두가 대한민국 살리기에 함께 뭉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한민국을 살릴 때까지 한마음이 되자"며 "제가 죽기를 각오하고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의 발언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보수진영의 통합이 필요하다는 점을 거듭 강조한 것이다. 다만 '저를 내려놓겠다'는 발언과 관련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아울러 황 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입으로는 공정, 정의를 이야기하며 뒤로는 불법과 나쁜 관행을 따라 자기 이익을 챙겼다"며 "정말 엉터리 정권 아니냐, 가짜정권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는 "진짜 적폐 정권이다. 문재인 정권은 이미 실패했다"며 "이 정부의 폭정을 우리가 막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거론하며 "조 후보자는 청문회보다 검찰 수사를 받은 것이 먼저"라며 "그냥 검찰 수사도 믿기 어렵다. 특검을 하는 것이 먼저"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 정권은 적폐 청산만 외치다가 사법부, 방송을 장악하고 마지막으로 선거법을 고쳐 장기집권을 하려 한다"며 "이 가운데 조 후보자가 핵심 인물이기 때문에 놓지 못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언급하며 "조국(曺國)을 구하기 위해 우리의 조국(祖國)을 버렸다"며 "북·중·러로 편입하겠다는 이 정권에 우리 목숨을 맡길 수 있겠느냐"고 했다.

그는 "답은 정권 교체밖에 없으며 이를 위해 내년 총선 승리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저희 우파가 모두 하나가 돼야 한다. 정권 교체를 위해 작은 차이를 하나로 뭉쳐 함께 하자"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