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변상욱 앵커, ‘패드립’ 논란 글 삭제…신보라 “청년에 대한 명예훼손”

변상욱 앵커, ‘패드립’ 논란 글 삭제…신보라 “청년에 대한 명예훼손”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5. 07: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보라 SNS
변상욱 YTN 앵커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비판하는 청년을 향해 적절치 않은 표현으로 비난해 파문이 일고 있다.

변상욱 앵커는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이 시각 광화문, 한 청년이 단상에 올랐다'고 언급한 후 "저는 조국 같은 아버지가 없습니다. 그래서 지금 여기 이렇게 섰습니다"라고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이 청년의 말을 인용해 적었다.

이어 변 앵커는 '그러네, 그렇기도 하겠어.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게 되진 않았을 수도. 이래저래 짠하다'라고 평가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자신과 소신이 다르다고 해서 한 청년을 수꼴(수구꼴통)이라 모욕하고 청년 아버지까지 조롱하다니'라며 공분했다. 이들은 변 앵커의 트위터에 '패드립(패륜적 드립)'이라고 지적하며 비난을 쏟아냈다.

이에 대해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은 "당신이 비아냥댔던 그 청년은 대학 때 아버지가 돌아가시면서 가장이 됐다. 자녀에게 온갖 특권을 대물림해주고 꽃길만 걷게 해줄 조국 같은 특권층 아빠는 아니었어도 열심히 일해 온 이시대 보통 아버지였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신보라 의원은 "이 청년의 발언 내용을 정확히 듣기는 했나. 당신이 YTN 앵커라니 언론사 먹칠 제대로 한다"면서 "그 청년과 가족에 대한 명예훼손이다. 그 발언에 대해 반드시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후 논란이 일자 변 앵커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한편 변상욱 앵커는 YTN의 평일 저녁 뉴스프로그램 '뉴스가 있는 저녁'을 진행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