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성남시,‘성남시민 자전거 보험’내년 8월까지 재계약

성남시,‘성남시민 자전거 보험’내년 8월까지 재계약

엄명수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5. 15: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성남 엄명수 기자 = 경기 성남시는 자전거 사고 시 보험사로부터 보장을 받을 수 있는 ‘성남시민 자전거 보험’을 재계약 했다고 25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성남시민 자전거 보험’은 내년 8월 19일까지며, 성남시에 주민등록을 둔 94만6568명 대상자다.

㈜DB손해보험에 가입된 이 보험은 전국 어디에서든 자전거를 이용하다 사고가 나면 누구나 피보험자로서 보험사에 도움을 요청할 수 있다.

보장 내용은 자전거 사고로 인한 사망 시 1500만원 지급, 후유 장해 시 2000만원 한도에서 지급된다.

또 상해 진단 때 위로금은 4주 이상 30만원, 8주 이상 70만원을 지급하며, 6일 이상 입원하면 20만원을 추가 지급받게 된다.

특히 자전거를 타다 다른 사람을 다치게 해 벌금 확정판결을 받으면 사고 1건당 2000만원 한도의 실비를 보상받게 되며 변호사 선임 비용은 200만원 한도다.

이와 함께 형사 합의를 봐야 할 경우 1인당 3000만원 한도에서 자전거 교통사고 처리 지원금을 보상한다.

한펴, 시는 2013년부터 해마다 시민 자전거 보험 계약을 갱신한 가운데 최근까지 7년간 1370명이 15억6111만원의 보상금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