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승자독식 아이콘 조국, 청춘 꿈 앗아가”

황교안 “승자독식 아이콘 조국, 청춘 꿈 앗아가”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5. 12: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황교안 대표, 살리자 대한민국
아시아투데이 김현우 기자 = 지난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文정권 규탄 광화문 집회’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5일 “승자독식의 아이콘 조국, 그의 거짓과 욕심이 청춘들의 꿈을 앗아가고 미래를 가로막았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우리는 이 정권의 실체를 봤다. 우리 국민은 속았다”면서 “대통령이 국민을 속이고 그 세력들은 반칙과 특권으로 자기 배를 채웠다”라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전날 서울 광화문 대규모 규탄 집회를 거론하면서 “10만명의 시민이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 정권 규탄’을 외쳤다”며 “지나가던 시민도 성난 민심의 물결에 동참해서 한마음으로 애국가를 불렀고, 함께 청와대까지 행진했다”고 전했다.

또 황 대표는 “‘나는 아르바이트를 하며 공부해야 해서 성적도, 청춘도 없었는데 너무 허탈하고 박탈감이 든다’, ‘조국 같은 사람이 독식하는 이 나라에서는 아무리 발버둥 쳐도 성공할 수 없다’는 청년의 목소리를 똑똑히 들었다”고 했다.

황 대표는 “아프지만 이 아픈 말이 세상을 바꾸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우리 모두가 꿈꾸는 미래, 정의롭고 공정한 사회, 자유가 넘치는 대한민국으로 함께 바꿔가자”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