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원정도박·불법 도박자금 조달’ 혐의…양현석·승리 이번 주 경찰 조사

‘원정도박·불법 도박자금 조달’ 혐의…양현석·승리 이번 주 경찰 조사

김보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5. 16: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믹스나인 제작발표회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아시아투데이DB
해외 원정 도박과 불법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 자금 조달 혐의를 받고 있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50)와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가 경찰에 출석한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지수대)는 양 전 대표와 승리를 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이번 주 중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양 전 대표와 승리는 해외에서의 원정 도박, 현지에서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자금을 조달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와 관련해 지난 17일 서울 마포구에 있는 YG 사옥을 압수수색을 한 바 있다.

경찰은 회삿돈이 도박 자금에 쓰였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금 입출금내역 등 관련 자료를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 전 대표는 이와 더불어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도 받고 있다.

한편, 이들의 출석 날짜는 서로 다르며 정확한 소환조사 날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