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허창수 GS 회장 “저성장시대 성장전략, 밀레니얼·Z 세대에서 찾아라”
2020. 06. 0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8℃

도쿄 19.3℃

베이징 23.8℃

자카르타 29.8℃

허창수 GS 회장 “저성장시대 성장전략, 밀레니얼·Z 세대에서 찾아라”

김윤주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5. 1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자료]허창수 GS 회장이 최고경영전략회의 참석
허창수 GS 회장이 지난 23~24일 강원도 춘천시 엘리시안 강촌 리조트에서 열린 ‘최고경영자 전략회의’에 참석했다./제공=GS
허창수 GS 회장이 저성장 시대의 해법으로 △밀레니얼(1981~1995년 출생)·Z 세대(1997년~2018년 출생)의 소비행동 연구 △동남아 시장에서 기회 모색 △애자일 조직문화 구축 등을 제시했다.

GS는 지난 23일부터 이틀 간 강원도 춘천시 엘리시안 강촌 리조트에서 ‘GS 최고경영자 전략회의’가 열렸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전략회의에는 허 회장을 비롯해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와 사업본부장 등 60여명이 참석해 GS의 새로운 사업기회를 모색했다.

올해로 15년째를 맞는 ‘GS 최고경영자 전략회의’는 GS를 이끌어가는 리더들이 한 자리에 모여 특정 주제에 대한 강연과 토론을 통해 경영활동을 점검하고, 새로운 아이디어와 고민을 함께 나누는 행사다. 올해 회의는 ‘저성장 시대의 성장전략’을 주제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허 회장은 “우리 경제는 고령화·저출산의 인구 변화와 신규 성장동력 확보의 어려움으로 저성장의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외부적으로는 미·중 무역분쟁이 격화되고, 일본의 수출규제 등으로 많은 제조업 및 수출업체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우려했다.

먼저 허 회장은 “어려운 시기일수록 냉철한 현실 인식을 바탕으로 우리의 전략과 시스템을 다시 한 번 점검하는 기회로 삼고, 내부적으로 ‘혁신의 근력’을 키워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 회장은 “그 과정에서 부족한 부분은 세계 유수기업의 강점을 벤치마킹하여 지속적으로 보완해 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다음으로 허 회장은 “신소비계층으로 부상하고 있는 밀레니얼 세대와 Z 세대가 어떤 생각과 패턴으로 소비 행위를 하는지 연구해야 한다”면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동남아 시장에 어떤 기회가 있으며, 앞서 나간 기업들은 어떤 전략을 펼치고 있는지 꿰뚫어 보는 것도 중요하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허 회장은 “환경이 복잡하고 빠르게 변할수록 그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민첩한 애자일 조직문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열린 마음으로 서로 다른 관점과 경험을 가진 사람과도 시너지를 만들어낼 수 있어야 한다”며 “여기 있는 리더 여러분이 일하는 방식의 진화와 유연한 조직문화 구축에 앞장서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모인 GS의 최고경영자들은 저성장시대에 따른 시장변화와 외국 선진 기업들의 위기 극복 사례 및 밀레니얼 세대에 대한 특징과 동남아시아 시장의 잠재력을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를 통해 △신사업·신상품 개발 등을 통한 사업 경쟁력 강화 △성장 시장으로 진출, 글로벌 네트워크 최적화 및 철저한 현지화를 통한 해외시장 개척 △생존을 위한 규모의 경제 추구와 글로벌 기업과 인수합병 등을 저성장 시대의 위기 극복 해법으로 도출했다.

한편, 이날 회의 장소 옆 별도로 마련된 공간에는 3D프린터와 3D프린터로 제작된 다양한 제품들이 전시돼 GS 최고경영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허 회장이 평소 관심이 높았던 새로운 혁신기술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유망 스타트업과의 다양한 교류확대 차원이다.

국내 3D프린터 제조 스타트업인 에이팀벤처스가 마련한 시연현장에는 약 70㎝ 정도 높이의 3D프린터가 GS그룹의 상징인 GS타워를 프린팅했다. 참가자들은 플라스틱 소재가 적층식 방식으로 하단부터 정교하게 제작되는 모습을 흥미롭게 지켜봤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