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19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 개최…“韓, 첫 번째 스마트시티 구현 국가될 것”
2019. 10. 20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18.1℃

베이징 10.9℃

자카르타 28.4℃

‘2019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 개최…“韓, 첫 번째 스마트시티 구현 국가될 것”

이철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04. 19: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6일까지 킨텍스서 열려
이낙연 총리, 스마트시티 엑스포 방문<YONHAP NO-2044>
이낙연 국무총리가 4일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연합
‘2019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WSCE 2019)’ 개막식이 4일 오전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오는 6일까지 진행된다.

이날 개막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박선호 국토교통부 제1차관, 우즈베키스탄·말레이시아·부르나이·영국 등 해외 정부 관계자와 기업 대표 등 40여개국 400여명이 참석했다.

이 총리는 축사를 통해 부산과 세종에 스마트시티 시범도시 조성을 언급하며 “스마트시티 조성부터 설계, 시공, 운영까지의 모든 과정을 완전하게 성공시킨 나라는 아직까지 없다. 한국이 그 첫 번째 국가가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 지나칠 만큼 도시화됐다”며 “한국의 도시화율은 92%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가장 높다. 도시화의 문제도 그만큼 무겁다”고 평가했다.

이 총리는 “다행히 한국은 세계적 수준의 IT를 갖고 있으며 수십 년 동안 다양한 도시 건설의 경험을 축적했다”며 “한국 정부는 그런 기술과 경험을 활용해 사람을 최대한 배려하는 포용적 스마트시티를 구현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개막식 후 ‘도시는 왜 불평등한가’ 저자이자 도시경제학자인 ‘리차드 플로리다(Richard Florida)’ 토론토대 교수가 개막식 기조연설에서 초청 강연을 했다. 그는 성장과 창조력의 원천으로서 도시의 가치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의제를 제시했다.

이번 행사는 인천 등 지방자치단체와 관련 기업 등 250곳 900개 전시 부스가 설치돼 국내 스마트시티 최신 기술과 정책을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스마트 헬스케어<YONHAP NO-2073>
4일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에서 부스 관계자가 직접 헬스케어 시범을 보이고 있다./연합
이와 함께 행사 기간에는 스마트시티 전시, 컨퍼런스, 세미나, 정부·국제기구 고위급 회담 등도 진행되며 행사 참여 기업 등을 대상으로 한 기업투자 설명회, 수출상담회, 해외 바이어 비즈니스 매칭 등도 마련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을 실현하는 플랫폼이자 리빙랩인 스마트시티가 국민에게 한결 친숙하게 다가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