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경환 의원 50억 원 금품수수 혐의 관련 정정보도문
2019. 09. 2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8℃

도쿄 25.9℃

베이징 21.1℃

자카르타 26.6℃

최경환 의원 50억 원 금품수수 혐의 관련 정정보도문

기사승인 2019. 09. 05. 17: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본지는 2016년 7월 11일자 “검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측 최경환 의원에 ‘50억 전달’ 수사” 제하의 기사에서 검찰이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 측으로부터 최경환 의원에게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 사이 50억 원의 금품이 건네진 사실을 확인했고, 이미 검찰은 신동빈 회장이 계열사 중 어느 곳을 통해 해당 비자금을 조성했는지, 자금출처는 물론 돈이 전달된 정확한 시기까지 특정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검찰은 최경환 의원에게 불법 정치자금 수수에 따른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와 함께 포괄적 뇌물죄 적용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확인 결과 최경환 의원은 신동빈 회장 측으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사실이 없고, 검찰 수사 과정에서 최경환 의원의 50억 원 수수 사실 및 그 자금출처나 전달시기 등이 확인된 사실도 없음이 밝혀졌으므로 이를 바로잡습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