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건설연, ‘도심홍수 방지’ 돌발홍수 예측 시스템 개발
2019. 10. 20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18.1℃

베이징 10.9℃

자카르타 28.4℃

건설연, ‘도심홍수 방지’ 돌발홍수 예측 시스템 개발

최중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06. 09: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건설연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돌발홍수연구센터는 6일 강우레이더 기반 실시간 도시·산지·소하천 돌발홍수 예측 시스템을 개발해 시험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동일한 강수량이라도 지형지물이나 환경에 따라 물이 모이는 양과 유속에는 차이가 발생한다. 서울 강남과 같은 저지대 도심과 지리산 산지 마을은 홍수의 크기나 발생 시간이 달라지게 된다.

건설연 돌발홍수예측센터는 국지적·돌발적 홍수위험까지 정밀예측하기 위해 강우레이더 기반 실시간 돌발홍수 예측 시스템을 개발했다. 이 시스템은 환경부가 전국 5개소에 구축한 초정밀 이중전파 강우레이더 시스템을 기반으로 지역별 홍수 특성을 시뮬레이션한 후 결과를 반영해 예측의 정확도를 높였다.

이중전파 강우레이더는 수증기와 비를 동시에 관측할 수 있으므로 보다 실제적인 강수량을 파악할 수 있다. 초정밀 이중전파 강우레이더에 지역별 홍수 특성 시뮬레이션을 반영한 이 시스템은 이러한 기술적 특성을 바탕으로 도시, 산간, 도서 등 우리나라 어느 지역이라도 강우량이 모여 홍수량이 되는 특성을 빠르고 정확하게 계산하기 때문에 불과 수분 내에 1시간 이후의 돌발홍수 위험을 전국 동(리) 단위로 정확히 예측할 수 있게 됐다.

또한 돌발홍수연구센터는 기존의 침수 피해 정보와 상세한 지역 홍수 특성을 바탕으로 침수 정도를 계산해 지역별로 침수 피해를 유발하는 강우량을 계산한다. 또한 복잡한 도시 배수체계의 특성을 고려해 상세히 시뮬레이션을 거친 데이터를 지형 통계적으로 분석하는 기법도 개발해 시스템에 적용시켰다.

이 시스템은 웹이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상의 공개 정보를 분석해 홍수 위험 예측 오차를 스스로 검증 학습해 다음 예보에 반영한다. 연구진은 이러한 현장 정보 실시간 모니터링-분석 기능을 내년 홍수기 이전에 적용하는 것을 목표로 개발 중에 있다.

황석환 돌발홍수연구센터장은 “아무리 정확한 예측 정보도 특정 지역에만 제공 가능하거나 제때 줄 수 없다면 정보로써 가치가 없다”며 “최소 1시간 이전에 돌발홍수 발생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파악해 위험 정보를 적기에 제공함으로써 돌발홍수로 인한 인명 및 재산 피해가 획기적으로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