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알밤, 구인·구직 서비스 론칭
2019. 10. 20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22.4℃

베이징 21.8℃

자카르타 31.8℃

알밤, 구인·구직 서비스 론칭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0. 08: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제공=푸른밤
푸른밤은 10일 ‘채용하기’와 ‘일자리찾기’ 기능을 론칭했다고 밝혔다.

이제 카페와 음식점을 운영하는 소상공인부터 제조업, 리테일, 프렌차이즈 등 법인기업들도 알밤 채용하기를 이용해 효율적으로 직원을 뽑을 수 있게 됐다. 아르바이트생과 임직원들은 알밤 일자리찾기를 통해 원하는 근무조건의 공고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알밤 채용하기란 쉽고 빠르게 직원을 고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능이다. 알밤 관리자 앱에서 채용하기 버튼을 클릭하면 저장된 사업장 정보와 퇴직한 직원의 근무조건(근무 시간대·시급 등)이 자동으로 입력돼 간단하게 공고를 생성할 수 있다. 직원이 필요할 때마다 채용 사이트에 접속해 일일이 정보를 작성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없다는 것이 가장 큰 강점이다. 알밤 앱에서 작성한 공고는 알바천국과 급구 플랫폼 중 원하는 곳을 선택해 노출할 수 있다.

김진용 푸른밤 대표는 “필요한 인력과 일자리를 효율적으로 매칭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취업 포털들과 제휴를 맺고 채용하기와 일자리찾기 기능을 서비스하게 됐다”며 “연내에는 정보기술(IT)을 활용해 사업자는 물론 임직원들도 혜택을 누릴 수 있는 급여를 기반으로 한 핀테크 서비스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