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레고코리아, ‘히든 사이드’ 국내 출시 1달 만에 아태지역 최대 매출 달성
2019. 10. 1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2℃

도쿄 16.3℃

베이징 9.6℃

자카르타 28℃

레고코리아, ‘히든 사이드’ 국내 출시 1달 만에 아태지역 최대 매출 달성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0. 08: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레고 히든 사이드 시리즈 체험 모습./제공=레고코리아
레고코리아는 10일 레고 세트와 증강현실(AR) 게임을 결합한 ‘레고 히든 사이드(LEGO Hidden Side)’ 시리즈가 국내 출시 한 달 만에 아태지역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레고 히든 사이드는 레고 최초로 레고 세트에 모바일 디바이스를 활용한 증강현실 게임 기술을 접목시킨 시리즈로 유령을 테마로 한 8가지 세트로 출시됐다. 조립된 세트를 증강현실 앱과 동기화 시켜 모바일 디바이스로 유령을 퇴치하거나 수수께끼를 풀고 도전 과제를 완수하는 등 다양한 놀이를 즐길 수 있다.

이처럼 현실과 가상 세계의 상호작용을 통해 기존 장난감에서 볼 수 없었던 색다른 재미를 제공해 아이와 부모들 사이 입소문을 타며 출시 한달 만에 첫 주 대비 400%에 가까운 높은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레고코리아 관계자는 “한국은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디지털 디바이스에 능숙하고 최신 기술 습득이 세계적으로 월등한 수준”이라며 “히든 사이드의 인기도 이러한 한국 소비자의 성향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돼 일시적 유행에 그치지 않고 레고 놀이의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