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해찬 “경제 어려운 가운데 정부 일자리 정책 고용지표 개선 효과”
2019. 10. 1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2℃

도쿄 15.6℃

베이징 9.1℃

자카르타 26.6℃

이해찬 “경제 어려운 가운데 정부 일자리 정책 고용지표 개선 효과”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1. 11: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에서 두 번째)가 추석을 앞둔 11일 오전 서울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미·중 무역갈등과 일본의 경제 도발 등으로 경제가 어려운 가운데 정부의 뚝심 있는 일자리 정책이 고용지표 개선으로 효과를 보고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달 취업자 수가 전년 동월 대비 45만 2000명이 증가하고 고용률이 0.5% 상승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반면) 실업률은 1% 정도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청년 근로자와 고용보험 가입자가 증가하는 일자리 질 측면의 개선도 이뤄지고 있다”며 “경제활력 제고와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국민의 삶을 챙기는데 더욱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이 대표는 “어제(10일)는 추석을 앞두고 안보 태세 점검과 군 격려를 위해 합동참모본부를 방문했다”고 소개하며 “안보 태세가 아주 원활하고 신속하게 잘 운용되는 현장을 봤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들은 아주 안심하고 추석을 잘 쇠시길 바란다”면서 “전혀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을 다시 강조한다”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이날 현장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오늘은 정쟁 언행을 멈추고 우리 국민 여러분 모두가 행복한 추석이 될 수 있길 바란다”며 “국민이 체감하는 정책을 통해서 민생이 조금이라도 더 나아지도록 더 정진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