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인숙 “대한민국 현실 참담…문재인정부 부당함 알리고자 삭발”
2019. 10. 20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22.4℃

베이징 21.8℃

자카르타 31.8℃

박인숙 “대한민국 현실 참담…문재인정부 부당함 알리고자 삭발”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1. 14: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가 11일 오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한 박인숙 의원(오른쪽)과 김숙향 동작갑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가운데)와 함께 구호를 외치고 있다./연합뉴스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삭발을 감행했다. 앞서 이언주 무소속 의원도 전날 같은 장소에서 조 장관 임명에 항의하며 삭발을 했었다.

박 의원은 “민주주의는 커녕 기본 상식마저 무너지고 있는 대한민국의 현실을 보며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면서 “이 자리에서 문재인정부의 부당함을 알리고자 삭발을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많은 국민이 분노하고 있는 지금, 야당으로서 책무와 국민의 명령이라고 생각하고 내린 결정”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삭발을 한다고 하루아침에 세상이 바뀌지는 않겠지만 빠르게 무너지고 있는 우리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켜 세우는 작은 밀알이 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국민들을 향해 “(문재인정권은) 자신들만이 정의고 절대 선이라는 망상에 사로잡혀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와 시장 경제를 뿌리까지 무차별적으로 훼손하고 있다”면서 “문재인정권 퇴진에 함께해 달라”고 호소했다.

황교안 대표는 김도읍 의원 등과 함께 현장을 찾아 이날 삭발을 감행한 박 의원을 격려했다.

황 대표는 박 의원의 삭발식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정권의 국민의 뜻을 거스른 조국 임명에 강력히 항의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반드시 잘못된 조 장관의 임명을 끝장내겠다”며 “반드시 이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