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대표, 추석 연휴에도 ‘1인 시위’ 계속...조국 임명 규탄
2019. 10. 1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2℃

도쿄 16.3℃

베이징 9.6℃

자카르타 28℃

황교안 대표, 추석 연휴에도 ‘1인 시위’ 계속...조국 임명 규탄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1. 16: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5일 한국당 '국민보고대회', 엄정한 수사 촉구
발언하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인천시 부평구 ‘부평 문화의 거리’ 앞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정권 순회 규탄대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연합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추석 연휴 기간에도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과 관련 문재인정부를 규탄하는 ‘1인 시위’를 이어간다.

황 대표는 연휴 첫날인 12일 오후 6시 서울역 광장을 찾아 조 장관의 임명 철회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한다고 한국당 관계자가 11일 밝혔다.

황 대표는 추석 당일인 13일에는 1인 시위를 하지 않고, 14일 오후 6시 다시 서울역 광장을 찾아 1인 시위를 한다.

황 대표는 연휴 마지막 날인 15일 오후 3시 국회에서 소속 의원들과 함께 조 장관 임명을 규탄하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는 ‘국민보고대회’를 한다. 이어 의원들과 함께 광화문 광장으로 이동해 집회를 할 계획이다.

황 대표는 이에 앞선 12일 오후 4시 30분에는 서울 관악소방서를 찾아 연휴 기간에도 근무하는 소방관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황 대표는 11일 추석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조 장관 임명을 규탄하고 “한국당은 장외투쟁·원내투쟁·정책투쟁의 3대 투쟁을 힘차게 펼쳐 나가겠다”라면서 “추석 연휴에도 쉬지 않고 민생 현장을 살피고 거리에서 투쟁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