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새 내각 꾸린 아베, 한일 관계 ‘징용 해결이 먼저’ 입장 고수
2019. 09. 2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8℃

도쿄 25.9℃

베이징 21.1℃

자카르타 26.6℃

새 내각 꾸린 아베, 한일 관계 ‘징용 해결이 먼저’ 입장 고수

정재호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1. 19: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10739146_001_20190903164513452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대대적인 개각을 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일 관계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악화된 관계 회복의 첫 걸음이 한국 정부의 징용 문제 해결임을 재차 확인하며 이런 기조는 새 내각에서도 변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11일 아베 총리는 개각 관련 기자회견에서 “한국 측으로부터 일한 청구권 협정의 일방적인 위반행위 등 국가 간의 신뢰를 해치는 행위가 안타깝지만 이어지고 있다”라며 한일 관계에 대해 얘기했다.

그는 “정부로서는 국제법에 토대를 둔 한국의 적절한 대응을 요구하고 있다. 그런 방침은 일관된 것이며 새로운 체제에서도 아주 조금도 바뀌는 것은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아베 총리는 “그 동안과 같이 한국이 나라 대 나라의 약속을 지키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베 정권이 이날 대폭 개각을 통해 더욱 우경화했다는 분석이 뒤따르는 가운데 한국에 대한 대응은 새 내각에서도 달라지지 않을 공산이 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