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경욱, 홍준표 ‘나경원 원내대표 사퇴’ 언급에 “내부총질 그만”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4℃

도쿄 19.4℃

베이징 7.4℃

자카르타 28.2℃

민경욱, 홍준표 ‘나경원 원내대표 사퇴’ 언급에 “내부총질 그만”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4. 11: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민경욱 의원<YONHAP NO-2751>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북한 발사체와 관련해 9.19군사합의 무효로 대응할 것을 주장했다./연합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내부 총질은 금물”이라며 나경원 원내대표 사퇴를 요구한 홍준표 전 대표에게 자제를 당부했다.

민 의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쟁 중에 장수를 바꿔서는 안 된다. 책임은 좀 더 있다가 물어도 된다”며 “제발 좀 아끼고 합치자.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며 홍 전 대표의 발언에 반박했다.

민 의원은 “이대로 가면 정기 국회도 황(慌)이 된다. 더 이상 버티면 추해진다”는 홍 전 대표의 말을 인용해 “총선에서 지면 다 황이다. 결국 패스트 트랙도 머릿 수에서 밀려서 그렇게 된 게 아닌가”라며 “대선에서 지면 끝이다. 인사청문회에서 조국을 아무리 때려 잡아도 대통령이 임명해 버리니 닭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격이 되지 않았나”라고 지적했다.

또한 민 의원은 “지금 분열을 꾀하는 자는 적이다. 내부 총질도 금물이다”라며 “정치 원로들께서는 제발 이 혼란한 정국을 헤쳐나갈 지혜를 나눠주십사고 부탁드린다”라고 말을 마쳤다.

앞서 홍 전 대표는 지난 12일 페이스북을 통해 연동형 비례대표제 통과와 패스트트랙 피소, 조국 법무부 장관 청문회 등 최근의 사태와 관련해 나 원내대표가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