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카카오뱅크, ‘내 신용정보 서비스’ 이용자 340만명 돌파
2019. 10. 20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18.1℃

베이징 10.9℃

자카르타 28.4℃

카카오뱅크, ‘내 신용정보 서비스’ 이용자 340만명 돌파

최정아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5. 1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카카오은행은 ’내 신용정보 서비스‘ 의 이용자수가 340만명을 넘어섰다고 15일 밝혔다.

카카오뱅크의 ‘내 신용정보 서비스’는 본인의 신용점수를 카카오뱅크앱에서 계좌개설없이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지난해 말 10월에 선보인 카카오뱅크의 ‘내 신용정보 서비스’는 카카오뱅크에 계좌를 개설하지 않아도 카카오뱅크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서 본인의 신용점수를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출시 이후 28일 만에 이용자수 100만명을 돌파한 이후 약 8개월만에 누적 300만명(중복 제외)을 넘어서는 등 이용자수가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이용자수는 지난 10일 기준 344만4000명을 기록하고 있다. 하루 평균 이용자 수는 10만명 가량이다.

개인의 신용정보는 대출을 받거나, 신용카드 발급 등 신용 생활을 위한 주요한 기초 자료로 활용된다. 신용점수를 잘 관리할 수록 대출 한도나 금리, 신용카드의 발급 등의 실질적인 혜택이 가능하기 때문에 평상시 잘 관리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도움이 된다.

카카오뱅크의 ‘내 신용정보 서비스’를 이용한 고객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내 신용정보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금리인하요구권’을 신청하는 비율은 미이용자 대비 3배에 달했다.

금리인하요구권은 대출고객이 직장변동, 부채감소 등 신용상태가 개선되었다고 판단되면 금리인하를 요구할수 있는 권리이다.

이용자의 연령대별 비중은 30대가 37.1%로 가장 많았고, 20대도 29.8%로 많았다. 성별은 남성이 58%로 여성 42%에 비해 더 높았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평소 신용점수에 대한 관심이 높아 자주 조회하는 고객일 수록 금리인하요구권을 신청한다든지, 연체를 줄인다든지, 적극적으로 신용정보가 관리되고 있는 모습이었다”며 “고객의 적극적인 신용정보 관리를 돕기 위해 서비스를 더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