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경화, 김현종과의 불화설 질의에 “부인하지 않겠다”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2℃

도쿄 17.5℃

베이징 6.6℃

자카르타 26.4℃

강경화, 김현종과의 불화설 질의에 “부인하지 않겠다”

서현정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6. 19: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안경을 치켜 올리고 있다. /이병화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일각에서 제기돼 온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과의 불화설에 대한 질문에 "부인하지 않겠다"고 답변했다.

16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지난 4월 김현종 2차장과 다툰 적이 있다는데 사실이야'는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부인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이어 '김현종 2차장은 대통령의 외교·안보 정책을 가까이서 보좌하는 임무를 띠고 있는데 적재적소의 인물이 아닌 것 같다.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정 의원의 질의에는 "동료 고위공직자에 대해 공개적으로 언급하기는 어렵다"며 즉답을 피했다.  

아울러 정 의원은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결정 당시 아는 전직 고위 외교 관료에게 전화하니 '김현종이 정의용(국가안보실장)을 눌렀구먼'이라고 하더라"며 "변호사 출신의 통상전문가인 김 차장은 한마디로 리스키(위험한·risky)한 인물"이라며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소속 윤상현 외통위원장은 "김 차장은 외교부 장관과 국방부 장관을 합친 자리를 차지한 것처럼 행세한다는 말이 있다"며 "청와대 일개 참모가 기라성 같은 군 장성과 외교관을 제치고 상전 노릇을 하듯 외교·안보 정책을 좌지우지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