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오토바이 밀집’ 동대문 일대 불법·주정차 단속
2019. 10. 20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18.1℃

베이징 10.9℃

자카르타 28.4℃

서울시, ‘오토바이 밀집’ 동대문 일대 불법·주정차 단속

장민서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6. 09: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동대문 종합시장 일대 4.6km 대상…내달까지 1일 60명 투입
clip20190916090216
서울시는 서울지방경찰청·자치구 등과 함께 다음달 31일까지 7주간 오토바이 운행에 따른 대표적인 밀집·혼잡지역인 종로·청계천 주변에서 ‘이륜자동차 불법 주·정차 특별단속’을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단속은 1일 8개조 60명(오전·오후 각 4개조 30명)을 투입해 동대문종합시장 주변 4.6㎞ 구간(종로3가~동대문~청계7가~청계3가)을 순회하며 단속을 벌인다.

시는 또 불법 주·정차 적발 시 범칙금을 부과의뢰하고 운전자에게 준법운행 안내문을 나눠주는 등 단속과 계도 활동을 병행한다는 계획이다.

도로교통법과 도로교통법 시행령에 따라 이륜자동차가 보도를 주행하다 단속되면 4만원, 주·정차 위반 시에는 3만원의 범칙금이 부과된다.

시는 더 나아가 단속의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 자치단체장이 직접 과태료를 부과·징수할 수 있도록 권한을 부여하는 내용으로 관련 법 개정을 요구할 계획이다. 아울러 중장기적으로 동대문종합시장 인근에 조업용 오토바이 상·하차 공간 등을 확보해 지역 상권 활성화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도 추진할 예정이다.

황보연 시 도시교통실장은 “합동 특별단속으로 보행 안전을 확보하는 동시에 이륜자동차 조업용 상·하차 공간을 마련해 보행자와 운전자가 상생하는 공간으로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