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중장기 살림에 시민의견 수렴…19일 토론회
2019. 10. 20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22.4℃

베이징 21.8℃

자카르타 31.8℃

서울시, 중장기 살림에 시민의견 수렴…19일 토론회

장민서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6. 13: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916132954
서울시가 ‘2020~2024년 중기지방재정계획 수립’ 및 ‘2020년 예산편성’에 시민의견을 수렴한다.

시는 19일 오후 2시부터 한국프레스센터에서 ‘2019 시민과 함께하는 서울살림’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그간 중기지방재정계획 수립과 예산편성시 내부 위주의 의사결정을 했던 것과 달리 ‘2020~2024년 서울시 중기지방재정계획’ 수립과 ‘2020년 예산’ 편성을 위해 전반적인 시 재정운용의 방향을 시민과 관련 전문가, 정책 고객에게 설명하고 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기 위한 자리다.

시는 일부 예산편성과정의 시민참여를 넘어 중기재정계획 및 중점 투자방향 설정 등 재정운용 전반에 시민의 참여를 위한 다양한 채널이 마련돼야 한다는 필요성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토론회에는 강태웅 시 행정1부시장, 강동길 서울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부위원장, 윤영진 계명대 명예교수 등이 참석한다.

이번 토론회는 한국지방재정학회 부회장인 박병희 순천대 경제학과 교수가 의 ‘서울시 재정수요 수렴기구 설치 운영방안’이라는 주제로 기조발제로 시작하며, 백일헌 시 재정기획관의 ‘2020~2024년 서울시 중기지방재정운용 방향’, 김태명 시 예산담당관의 ‘2020년 재정운용여건 및 예산편성방향’ 등의 발제가 이어진다.

발제가 끝난 뒤에는 윤영진 계명대학교 명예교수를 좌장으로 예산·재정분야 전문가와 시민참여예산위원 등이 참석해 시 재정운용에 대한 제언, 시민참여 확대 방안 등에 대한 토론이 이어지고 특히 올해 처음으로 실시한 시민숙의예산제 실시 사례 등에 대한 토론을 진행한다.

시는 내년 예산 규모를 경제 여건과 세출수요 등을 고려해 정부예산 증가율인 6.2%보다 더 높은 비율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서정협 시 기획조정실장은 “많은 시민들이 토론회에 참여해 기탄없는 의견제시를 통해 생산적인 공론의 장으로 거듭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