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순실, 안민석 의원 고소…“재산은닉 주장 허위”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4℃

도쿄 19.4℃

베이징 7.4℃

자카르타 28.2℃

최순실, 안민석 의원 고소…“재산은닉 주장 허위”

서현정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11: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순실 씨가 13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 관련 1심에서 징역 20년형을 선고받았다. 재판을 마친 최 씨가 호송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김현우 기자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 수감중인 최순실이 자신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고소했다.

17일 최순실은 자신이 거액의 재산을 숨겼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고소장을 제출했다.

최씨는 고소장을 통해 "'독일 검찰이 독일 내 최순실 재산을 추적 중인데 돈세탁 규모가 수조원대'라거나 '박정희 전 대통령 사망 이후 재산이 최태민 일가로 흘러 들어가 최씨 재산형성에 기여했다'는 취지의 안 의원 발언은 모두 거짓"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안 의원이 언론 인터뷰 등에서 말한 '최순실 은닉재산은 밝혀진 것만 2조원 또는 10조원이다' '박 전 대통령이 축적한 재산은 정유라로 승계가 끝났다'라는 주장도 허위라고 전했다.

최씨는 이를 뒷받침하는 근거로 '일가의 재산이 2천730억원이며 이 가운데 최씨 소유 재산은 500억원'이라는 박영수 특검팀의 수사 결과를 제시했다.

최씨는 자신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도입에 관여했다는 의혹 역시 거짓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안 의원은 지난 2016년 11월 한 라디오 방송에서 "지난 6월 최씨가 록히드마틴 회장과 만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 같은 의혹을 제기했다.

최씨는 "최근 조국 청문회를 보면서 그 당시 부모로서 딸과 사위를 제대로 지키지 못한 안타까움과 법치의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을 바로잡아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고소 이유를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