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동백꽃 필 무렵’ 감독 “지상파 위기 맞아…더 재밌는 것 만들어야”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8℃

도쿄 17.4℃

베이징 14.9℃

자카르타 30.4℃

‘동백꽃 필 무렵’ 감독 “지상파 위기 맞아…더 재밌는 것 만들어야”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16: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왼쪽부터), 차영훈 감독, 공효진, 김지석 /사진=송의주 기자

 '동백꽃 필 무렵' 감독이 지상파의 위기를 실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17일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호텔에서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제작발표회가 열려 공효진, 강하늘, 김지석, 차영훈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차영훈 감독은 최근 지상파의 부진한 성적에 대해 "지상파의 위기가 맞다. 이전까지 지상파가 너무 많은 걸 누리고 있었다는 생각도 든다. 한정된 매체와 콘텐츠를 지상파 외에 소비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제는 많은 매체와 채널이 생겼고 진짜 경쟁을 하는 시기가 온 것"이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차 감독은 "이걸 극복하기 위해서 내부에서도 부단한 노력을 하고 있다. 모바일이나 뉴미디어에 적응할 수 있도록 고민하고 준비하고 있다"며 "연출자 입장에서는 사실 재미와 위로, 감동을 드리는 게 채널이나 플랫폼에 상관 없다고 본다. 그래서 더 재밌고 공감하고 감동하는 작품을 만드는 게 목표라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한편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공효진)을 "사랑하면 다 돼!"라는 무조건적인 응원과 지지를 보내는 용식(강하늘)의 로맨스를 담는다. 동백과 용식을 둘러싼 이들이 "사랑 같은 소리하네"를 외치는 생활 밀착형 로맨스도 함께 담아낼 예정이다. 


'쌈, 마이웨이'의 임상춘 작가와 '함부로 애틋하게', '너도 인간이니'의 차영훈 감독이 '백희가 돌아왔다' 이후 3년여 만에 다시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오는 18일 오후 10시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