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파트 고쳐서 100년 사용한다…장수명 주택 단지 조성
2019. 10. 20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18.1℃

베이징 10.9℃

자카르타 28.4℃

아파트 고쳐서 100년 사용한다…장수명 주택 단지 조성

최중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토부, 장수명 주택 실증단지 준공식 개최
장수명 주택 최우수
장수명 주택 세종 블루시티 공동주택 단지./제공 = 국토부
국토교통부는 17일 세종시에서 국내 최초 장수명 주택 최우수·우수 등급을 포함한 실증단지 준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실증단지는 ‘비용절감형 장수명 주택 보급모델 개발 및 실증단지 구축’ 연구개발(R&D)에 따라 조성됐다. 총 1080가구 중 장수명 주택 116가구(최우수 28가구·우수 30가구·양호 58가구)를 포함해 건설됐다.

장수명 주택은 내구성·가변성·수리 용이성에 대해 성능을 확인해 장수명 주택 성능등급 인증을 받은 주택이다.

국토부는 주택수명 100년을 목표로 구조체의 수명을 늘리고 내장설비를 쉽게 고쳐서 오래 사용할 수 있는 장수명 주택 제도를 도입·연구하고 있다. 2014년 9월부터는 장수명 주택이 초기 건설비용 증가로 활성화되기 어려운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비용절감형 장수명 주택 보급모델 개발 및 실증단지 구축’ 연구개발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장수명 주택 건설비용을 벽식 구조와 유사한 수준으로 낮추는 것을 목표로 설계·시공 기술개발, 장수명 주택 보급모델 개발, 비용실증 등을 추진했다.

장수명 주택 건설 시 비장수명 주택 대비 약 3~6% 수준의 공사비용이 증가하지만, 100년간 생애주기비용(LCC)은 11~18% 절약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철거와 재건축 횟수가 줄어들면서 장수명 주택 양호등급을 기준으로 약 17%, 건설폐기물 약 85% 절감할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국토부는 연구제반 및 실증결과를 반영해 기본·실시 설계 가이드라인을 제작·배포하고 실증 단지 내 6세대의 성능시험관을 조성해 일반인들도 장수명 주택에 대해 알 수 있도록 방문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가구 증가 둔화 등 중장기적으로 주택 수요감소가 예상되고 있어 유지보수나 수리가 용이한 장수명 주택을 공급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R&D와 실증단지 결과를 통해 장수명 주택이 보다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제도 개선 및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