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특징주]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첫 발생에 관련주 급등
2019. 10. 20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22.4℃

베이징 21.8℃

자카르타 31.8℃

[특징주]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첫 발생에 관련주 급등

장수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09: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내에서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했다는 소식에 관련주가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17일 오전 9시 21분 현재 이글벳은 전 거래일보다 1890원(30.00%) 오른 8190원에 거래 중이다. 이와 함께 우진비앤지 역시 730원(29.98%) 오른 3165원에 거래되며 상한가를 기록하고 있다.

이들은 동물용 약품을 제조하고 있어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주로 거론되는 종목이다.

이날 오전 농림축산식품부는 전날 경기 파주시의 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기도 하는 이 질병은 사람에게는 전염되지는 않는다. 다만 아직 백신이나 치료 약이 개발되지 않아 돼지는 한 번 감염되면 폐사하는 치명적인 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