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신환 “청와대·민주당, 조국 지키기 올인하면 극한대결로 갈 것”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4℃

도쿄 19.4℃

베이징 7.4℃

자카르타 28.2℃

오신환 “청와대·민주당, 조국 지키기 올인하면 극한대결로 갈 것”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10: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원내대책회의 주재하는 오신환<YONHAP NO-2042>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운데)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연합뉴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7일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조국(법무부 장관) 지키기에 올인한다면 정국은 극한대결로 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기국회가 조국 사태로 시작부터 파행을 겪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위해 국회에 출석을 요구하는 국무위원 중 논란의 중심에 있는 조국 피의자 장관을 제외하자는 야당의 요구를 민주당이 거부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오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적 반대를 무릅쓰고 장관 임명을 강행해 야당이 임명 철회와 즉각 퇴진을 요구하면서 여야 간 극단 대립이 재연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그는 “이런 상황이라면 냉각기를 갖는 차원에서라도 (여당은)한 번쯤은 야당의 요구를 수용할 줄 알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을 향해 “일이 더 커지고 더 큰 망신을 당하기 전에 바로 지금 조 장관을 해임하기 바란다”면서 “그것이 검찰개혁을 위해서도 백번 천번 옳은 선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잘못된 결정을 내린 문 대통령이 직접 결자해지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