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미약품, 미국 바이오기업과 이중·다중항체 공동개발
2019. 10. 20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18.1℃

베이징 10.9℃

자카르타 28.4℃

한미약품, 미국 바이오기업과 이중·다중항체 공동개발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11: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미약품 본사 전경 신호등
한미약품은 미국 바이오기업 페인스 테라퓨틱스와 새로운 항체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한미약품은 페인스 테라퓨틱스의 항체를 북경한미약품이 개발한 플랫폼 기술인 펜탐바디에 적용해 새로운 면역항암 이중항체 및 다중항체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펜탐바디는 하나의 항체가 서로 다른 두 개의 표적에 동시에 결합할 수 있는 차세대 이중항체 플랫폼 기술이다.

한미약품은 페인스 테라퓨틱스의 항체를 활용한 새로운 이중·다중항체의 연구 및 개발, 생산, 상업화를 맡고, 모든 암 관련 적응증에서 글로벌 독점권을 갖는다. 양측은 향후 상업화에 따라 수익을 배분한다. 상세 계약 조건은 양사 합의로 공개하지 않았다.

권세창 한미약품 대표이사 사장은 “면역항암치료제 분야 유망 기업인 페인스와의 협력으로 펜탐바디의 적용 범위를 확장하고 면역항암 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