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근혜, 성모병원서 어깨 수술 마무리…“VIP 병동 입원, 재활까지 2~3개월”
2019. 10. 1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15.9℃

베이징 10.7℃

자카르타 29.4℃

박근혜, 성모병원서 어깨 수술 마무리…“VIP 병동 입원, 재활까지 2~3개월”

이욱재 기자,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13: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90917_131311159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김양수 정형외과 교수가 박근혜 전 대통령 어깨 수술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이욱재 기자
이른바 ‘국정농단’ 사건으로 2년 5개월가량 서울구치소에 수감됐던 박근혜 전 대통령(67)이 17일 외부 병원에서 왼쪽 어깨 수술을 받았다. 이날 총 3시간에 걸친 수술을 받은 박 전 대통령은 VIP 병동으로 이동해 휴식을 취하고 있다.

서울성모병원 측은 이날 오전 9시17분부터 김양수 정형외과 교수의 집도하에 박 전 대통령의 좌측 어깨 수술을 시작해 10시30분께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성모병원 관계자는 “박 전 대통령은 왼쪽 팔을 들어올리기 힘들고 통증이 심한 상태였다”며 “수술이 순조롭게 진행돼 21층 VIP 병동에 입원했으며 수술은 수술준비, 마취, 수술시행, 회복 등 총 3시간 정도 소요됐다. 재활까지 2~3개월 정도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전날 오전, 수감돼 있던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호송차를 타고 나와 서울 반포동 서울성모병원에 입원했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지난 4월과 이달 초 두 차례 검찰에 형집행정지를 신청한 바 있다. 그러나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의 상태가 형 집행으로 현저히 건강을 해하거나 생명을 보전할 수 없는 상태 또는 수형생활이 불가능한 상태로 보기 어렵다고 판단해 형집행정지를 모두 불허했다.

그러나 법무부는 두 번째 형집행정지 신청이 불허된 지 이틀 만인 지난 11일 박 전 대통령의 좌측 어깨 부위에 대한 수술이 필요하다는 전문의의 소견과 박 전 대통령의 의사를 고려해 외부 병원 입원을 결정했다.

박 전 대통령은 과거 새누리당 공천에 개입한 혐의로 징역 2년이 확정돼 현재 기결수 신분이다. 아울러 국정농단 사건으로 2심에서 징역 25년에 벌금 200억원을 선고받았으며 최근 대법원이 사건을 파기환송해 서울고법에서 다시 재판을 받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