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파주시,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 대응…3950두 살처분키로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2℃

도쿄 17.5℃

베이징 6.6℃

자카르타 26.4℃

파주시,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 대응…3950두 살처분키로

이대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14: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농장 살처분 준비
17일 돼지 전염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경기도 파주시의 한 양돈농장에서 포클레인으로 살처분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기도 하는 이 질병은 바이러스성 제1종 가축전염병으로 치사율이 100%에 달하는 등 치명적이나 아직 예방백신이 개발되지 않았다. 사람에게는 전염되지는 않는다. /사진=연합뉴스
파주 이대희 기자 = 경기 파주시가 지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방역대책상황실 설치하고 통제초소 24곳과 거점소독시설 3곳을 운영키로 하는 등 신속 대응에 나섰다.

파주시는 17일 오전 6시 30분 연다산동에 위치한 A농장의 폐사축이 농림축산식품부에 의해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된 후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하고 농업기술센터에 ‘가축전염방역대책상황실’을 설치 후 방역, 살처분 등 관련 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파주시는 발생농장과 농장주 가족이 운영하는 농장의 살처분 대상 3950두에 대해 이날 중 전량 살처분을 완료할 예정이다. 살처분은 전문 업체에 의해 이뤄진다.

이와 함께 지역내 12곳에 24개(양방향)의 통제 초소를 설치하고 하루 140여명의 공무원을 투입해 운영할 계획이다. 또 농업기술센터, 탄현면 낙하리, 적성면 두지리 등 3곳의 거점소독시설도 운영한다.

한편 파주시는 사람에 의한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예정됐던 행사와 축제도 취소하기로 했다. 당초 이날부터 개최할 예정이던 수요포럼 및 각종 직무교육을 취소키로 했고 향후 계획된 행사와 축제도 개최 취소 또는 연기를 신중히 검토할 계획이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이날 오전 방역상황을 점검한 후 농업기술센터를 중심으로 전체 시 행정력을 총동원해 철저한 대응에 나설 것을 주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