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전자 “삼성 QLED 8K 화질 국제기준 미달…소비자에 피해”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8℃

도쿄 17.4℃

베이징 14.9℃

자카르타 30.4℃

LG전자 “삼성 QLED 8K 화질 국제기준 미달…소비자에 피해”

정석만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14: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IFA 이어 17일 기술설명회 갖고 삼성 8K TV 화질 비판
비교 시연 통해 해상도 및 디스플레이 기술 차이 설명
LG전자 "삼성 QLED TV, QD 필름 추가한 LCD TV일뿐"
[사진6]LG전자 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_HE연구소장 남호준 전무
남호준 LG전자 HE연구소장(전무)가 17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LG전자 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에서 해상도 규격 등 디스플레이 기술을 설명하고 있다. /제공=LG전자
“국제적으로 인정된 규격에 따라 8K TV를 내놓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소비자들에게 돌아가고 만다.”

LG전자 홈엔터테인먼트(HE) 연구소장인 남호준 전무는 1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에서 “경쟁사의 행보는 엔지니어 관점에서 안타깝고 이해하지 못하겠다”며 “생존 경쟁을 펼치는 시장에서 소비자들을 위한 정당한 경쟁체제가 마련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LG전자가 이날 마련한 기술설명회는 지난 6~11일(현지 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IT 전시회에서 “삼성전자의 8K TV는 8K가 아니다”라고 공개 저격한 데 이어 진행한 ‘8K 화질 논쟁 2차전’이다.

8K는 가로 7680개, 세로 4320개 등 총 3300만개 화소수는 물론이고,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의 표준 규격에 따라 디스플레이가 흰색과 검은색을 대비해 얼마나 선명하게 구분할 수 있는지를 백분율로 나타낸 값인 화질선명도가 50% 이상이어야 한다는 게 LG전자의 주장이다. 삼성 QLED 8K TV의 경우 픽셀 수로는 8K가 맞지만 화질 선명도에서는 12%(모델명 QN75Q950RBF) 수준으로 규격 미달이라는 것이다.

남 전무는 “경쟁사의 QLED 8K TV는 화질선명도가 국제 규격에 한참 못 미친다”며 “최고 해상도를 믿고 구입한 소비자들에게 실망감을 줄 것”이라고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사진2]LG전자 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_8K비교
1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LG전자 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에서 LG전자 직원이 8K TV 제품들의 해상도 차이를 설명하고 있다./제공=LG전자
LG전자는 이날 시연에서 전자현미경을 동원해 삼성전자와 자사 8K TV의 해상도를 비교했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 2019년형 QLED 8K TV와 자사 올레드(OLED) 4K TV를 나란히 등장시키기도 했다. 해당 시연에서 밤하늘에 별이 반짝이는 영상을 동시에 틀었으나 삼성 QLED TV에서는 검은 화면만이 나올 뿐 별이 잘 보이지 않았다. LG전자 관계자는 “(화면이) 꺼진 것처럼 보이지만 백라이트의 한계로 별이 보이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 QLED 8K TV의 비교 시연 대상을 자사 8K OLED TV가 아닌 4K TV를 등장시켜 기술적 우위에 대한 자신감도 드러냈다.

LG전자는 또 비교 시연행사에서 삼성 QLED TV가 자발광 TV가 아니라 퀀텀닷(QD) 필름을 추가한 LCD TV임을 강조하기 위해 삼성 TV에서 분해한 QD 필름을 공개하기도 했다.

LG전자는 이날 기술 설명회를 연 이유에 대해 “고객의 알 권리” 차원이라고 정의했다. 8K와 같은 고해상도 디스플레이가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정확한 기준이나 퀄리티와 관련된 사안을 소비자에게 정확히 알릴 필요가 있다는 얘기다.

삼성전자 등이 포함된 8K협회가 향후 8K TV 로고 인증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것과 관련해 마케팅 방식 중의 하나라면서도 우려를 숨기지 않았다. 이정석 LG전자 HE마케팅커뮤니케이션담당 상무는 “국제 표준에 부합하지 않는 것을 하나의 단체로서 8K 로고를 붙이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LG전자는 8K TV 시장이 태동하고 있는 만큼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8K 기술에 대한 논의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있다. 향후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 회의에서도 8K 화질 평가 기준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이 상무는 “8K는 첨단 기술이고 태동하는 기술이어서 정보의 비대칭이 생기면 결국 약자는 소비자”라며 “서로 다른 잣대를 갖고 있으면 산업 자체가 어려워질 수 있는 만큼 이제 막 8K가 태동하는 시기에 제조사 스스로 자정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술설명회_HE연구소장 남호준
1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LG전자 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에서 LG전자 HE연구소장 남호준 전무가 패널의 차이를 설명하기 위해 국내시장에 판매중인 QLED TV에 적용된 퀀텀닷 시트를 들고 있다. /제공=LG전자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