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영수 특검 집앞서 과격시위’ 보수단체 대표, 첫 재판서 혐의 대부분 부인
2019. 10. 1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2℃

도쿄 16.3℃

베이징 9.6℃

자카르타 28℃

‘박영수 특검 집앞서 과격시위’ 보수단체 대표, 첫 재판서 혐의 대부분 부인

이상학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15: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70221_160936149
자유청년연합이 2017년 2월 21일 오후 2시께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 앞에서 ‘위장특검 해체하라’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이상학 기자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한 박영수 특별검사의 집 앞에서 집회를 진행하던 중 야구방망이를 든 채 위협적인 발언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보수단체 대표가 법정에서 혐의를 대부분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변성환 부장판사)은 17일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장기정 자유청년연합 대표와 신혜식 신의한수 대표,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에 대한 첫 공판기일을 열었다.

장씨의 변호인은 “특수공무집행방해죄가 성립하려면 강요 또는 저지된 직무상 행위가 있어야 하는데 특정되지 않았다”며 “구체적인 목적성도 있어야 하는데 박 특검을 사퇴시킬 목적이 있었다고 보는 것은 지나치다”고 주장했다.

또 “집회·시위 과정에서의 정치적인 퍼포먼스는 대법원에서도 광범위하게 인정하고 있다”며 “집 앞에서 방망이를 들고 있었다고 해서 그것이 박 특검에 대한 공무집행 방해 의도로 사용됐다고 볼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신씨와 주씨는 아직 변호사를 선임하지 않아 이날 공소사실에 대한 의견을 밝히지 않았다.

장씨와 주씨 등은 2017년 서울 서초구 박 특검의 자택 앞에서 박 특검의 얼굴이 그려진 현수막을 불태우고 야구방망이를 든 채 “이제는 말로 하면 안 된다” “우리의 목적은 박영수를 때려잡는 것이다” 등의 발언을 하며 박 특검을 위협한 혐의를 받는다.

또 신씨는 장씨와 함께 인터넷 방송인 신의한수에 출연해 이 전 헌재소장 권한대행의 집 주소를 공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이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특검 수사와 관련해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 앞에서도 집회를 여는 등 지속적으로 박 특검을 비판한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