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환 용인시의원, ‘주민피해 발생’ 저수지 낚시터 문제 대책 촉구
2019. 10. 20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18.1℃

베이징 10.9℃

자카르타 28.4℃

윤환 용인시의원, ‘주민피해 발생’ 저수지 낚시터 문제 대책 촉구

홍화표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15: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환 용인시의원
17일 열린 제236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는 윤환 용인시의원. /제공=용인시의회
용인 홍화표 기자 = 윤환 용인시의회 의원(자유한국당)이 17일 제236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용인시 저수지 관리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윤 의원은 용인시 내 55개 저수지 중 20곳에서 유료 낚시터가 운영 중이며, 이로 인해 발생하는 인근 주민의 피해와 환경오염 문제가 간과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대부분의 저수지는 농업담수용으로 조성됐으나 낚시터 물고기 폐사를 이유로 농민들은 농업용수를 제때 공급받지 못하고 있다”며 “폭우 등 강수량이 많은 시기에 물고기가 유실된다는 낚시터 측의 반발로 방류를 할 수 없어 제방붕괴 등 심각한 재난을 초래할 수 있는 상황이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인근 주민들의 안전과 재산권, 생활여건 침해 등 끊임없이 지역주민들과 마찰이 계속되고 있다”며 “낚시터 사용료는 총수입금의 10%를 부과하고 있는데 수년 전 산정된 사용료를 매년 그대로 부과하고 있어 불투명한 행정이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유료 낚시터로 인해 발생되는 문제점에 대해 특별 점검과 감사 등 고강도 대책이 필요하다”며 “천혜 자원인 저수지가 제 기능과 모습을 찾을 수 있도록 강력한 행정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