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H공사-서대문구, 신촌동 주민센터 11층 규모 복합건물화 협약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8℃

도쿄 17.4℃

베이징 12℃

자카르타 29.4℃

SH공사-서대문구, 신촌동 주민센터 11층 규모 복합건물화 협약

박지숙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16: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5년된 노후 부지, 지하2층 지상 11층 규모 복합건물
공공시설과 행복주택 125가구
신촌동주민센터 일원 복합화사업 협약식
김세용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오른쪽)은 17일 서대문구청사에서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왼쪽)과 서대문구 신촌동주민센터 일원 복합화사업 협약을 체결했다./제공=SH공사
지은지 35년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주민센터가 2030세대를 위한 행복주택 125가구를 포함한 11층 규모의 복합건물로 탈바꿈한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17일 서대문구와 신촌동 주민센터 일원 부지를 복합개발하기로 사업협약을 체결했다.

신촌동 주민센터 일원 부지는 복합개발 합의에 따라 약 2000㎡에 지하2층, 지상11층 규모의 복합건물을 건설할 계획이다. 주민센터는 물론 자치회관, 공영주차장 등 공공시설을 확충·개선하고 2030세대를 위한 행복주택 125가구까지 건립한다. 착공은 2021년 예정이다.

서대문구는 SH공사에 사업비 일부 지원 및 사업부지 내 구유지를 무상으로 임대하고, SH공사는 복합건물(공공시설, 행복주택)을 건설하여 공공시설은 서대문구청에 기부채납하고 행복주택은 서울주택도시공사가 소유·관리한다.

이번 신촌동 주민센터 복합화사업은 지역에서 필요로 하는 공공시설과 젊은 층의 주거안정을 위한 행복주택을 국유지와 공유지가 혼재되어 있는 부지에서 공급하는 최초의 사업이다. 현재 건설중인 구로구 오류1동 주민센터 복합개발에 이어 공공시설과 행복주택을 함께 공급하는 것으로는 두 번째 사업이다.

SH공사는 서울시 내 저이용 시설을 최대한 활용하여 지역에 필요한 SOC 시설을 공급하는 지역 맞춤형 도시재생모델을 개발해 적극 추진 중이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이번 신촌동 주민센터 일원 복합화사업을 통해서 노후·저이용 공공시설과 행복주택을 복합개발하는 사업을 더욱 확대하여 서울시 내 젊은 층을 위한 공적임대주택이 원활히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