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06년생 폭행 사건’ 경찰 수사 나서…국민청원 14만명 돌파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2℃

도쿄 17.5℃

베이징 6.6℃

자카르타 26.4℃

‘06년생 폭행 사건’ 경찰 수사 나서…국민청원 14만명 돌파

서현정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3. 11: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 동영상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
경기도 수원의 한 노래방에서 초등학생 한 명이 중학생에게 집단폭행을 당하는 영상이 SNS를 통해 확산돼 논란이 된 가운데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앞서 지난 22일 온라인상에는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이라는 제목의 35초 분량의 영상이 퍼져 논란이 됐다.

해당 영상에는 노래방으로 보이는 곳에서 한 여학생이 얼굴에 피가 흥거한 모습으로 다수의 여학생에게 둘러싸여 폭행을 당하는 장면과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노래를 부르는 남학생의 목소리도 담겼다.

영상은 SNS를 통해 확산됐으며, 같은 날 가해자의 처벌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도 올라왔다.

23일 수사에 나선 수원서부경찰서는 해당 사건이 지난 21일 오후 6시께 수원시 팔달구 수원역 소재 한 노래방에서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경찰 측은 14살 여학생 5명이 13살 여학생 1명을 집단 폭행한 것이라며, 피해 부모의 신고로 수사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일부 가해 학생들은 "피해 여학생이 말을 기분 나쁘게 해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가해자의 처벌을 촉구하는 청원 글의 동의자는 23일 오전 11시43분 기준 14만4187명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