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포 통진읍 ‘모돈 유산’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한강 이남 확산 위기
2019. 10. 1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2℃

도쿄 15.6℃

베이징 9.1℃

자카르타 26.6℃

김포 통진읍 ‘모돈 유산’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한강 이남 확산 위기

조상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3. 10: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기 김포 통진읍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돼지가 발생하며 한강 이남지역으로 확산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3일 중정관리지역 내 위치한 경기도 김포시 소재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 1건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신고농장 농장주가 모돈 4마리 유산증상을 확인해 김포시에 의심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농장은 모돈 180마리를 포함 1800마리를 사유하고 있고, 울타리는 설치했고 잔반은 급여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 농장은 이미 ASF 발생 파주농장에서 13.7km, 연천농장에서 45.8km 떨어졌다.

이 농장 반경 500m 내 3개 농장(신고 농장 포함)에서 2700여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문제는 ASF 중점관리지역 중 하나인 김포에서 의심 돼지가 나왔다는 점에 방역당국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지리적 위치상 자칫하다 한강 이남지역으로 ASF의 확산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서다.

김현수 장관이 김포시 통진읍 돼지농장에서의 ASF 의심신고를 전해 들은 후 바로 긴급방역 조치를 지시한 것도 이 때문이다.

김현수 장관은 “오전 6시40분경 중점관리지역내 김포 통진읍에서 의심 신고가 들어와 현재 긴급 차단 방역 조치에 나섰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해당 농가에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사람, 가축 및 차량 등 이동통제, 소독 등 긴급방역을 실시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