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카드, 문화 프로젝트 ‘다빈치모텔’ 개최...내달 25일 공연
2019. 10. 1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15.9℃

베이징 10.7℃

자카르타 29.4℃

현대카드, 문화 프로젝트 ‘다빈치모텔’ 개최...내달 25일 공연

오경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3. 10: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untitled
현대카드는 다음 달 25일 현대카드 스페이스에서 ‘현대카드 다빈치모텔’을 연다고 23일 밝혔다./제공=현대카드
현대카드는 다음 달 25~26일 이틀간 서울 이태원에 위치한 현대카드 스페이스(언더스테이지, 스토리지, 뮤직 라이브러리, 바이닐앤플라스틱)에서 새로운 문화 프로젝트인 ‘현대카드 다빈치모텔’을 연다고 23일 밝혔다.

‘현대카드 다빈치모텔’은 15세기 르네상스 시대에 예술과 철학, 과학, 수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천재성을 뽐냈던 ‘레오나르도 다 빈치’에서 영감을 받아 기획된 프로젝트다. 현대카드는 토크와 공연, 퍼포먼스, 버스킹 등 다양한 방식을 통해 각 분야에서 독보적인 아이콘으로 자리잡은 이들의 진면목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카드는 오랜 시간 고속도로를 달리다가 머리를 식히고 재충전을 위해 잠시 머무는 미국 캘리포니아의 모터호텔(Motor Hotel)처럼 각기 다른 목적을 지니고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휴식과 함께 새로운 영감과 감성을 선물하고자 ‘현대카드 다빈치모텔’을 론칭했다.

‘현대카드 다빈치모텔’의 출연진 라인업도 공개됐다. 래퍼 이센스와 싱어송라이터 장범준 등 총 12개 팀이 무대에 오른다. 선우정아는 안무팀 ‘HOWHYOU’와 콜라보레이션 무대를 선보이고, 소리꾼 이희문과 이스라엘 아티스트 오렌 라비(Oren Lavie)도 이번 행사를 위해 특별한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토크 연사로는 배우이자 각본가, 영화제작자, 화가, 에세이스트 등으로 다채로운 활동을 펼치고 있는 하정우와 웹툰 ‘신과함께’로 웹툰의 새로운 지평을 연 것으로 평가 받는 주호민이 무대에 오른다. 이 밖에도 김훈 디자이너, 일루전 아티스트 윤다인 등 엔터테인먼트와 컨텐츠, 패션, 디자인, IT 분야의 아이콘 16명이 자신의 생생한 경험과 생각을 전달할 계획이다.

‘현대카드 다빈치모텔’의 티켓은 전체 컨텐츠 참여가 가능한 ‘통합권’과 모든 공연을 즐길 수 있는 ‘공연권’, 모든 토크 프로그램에 참여 가능한 ‘토크권’으로 구성돼 있다. 가격은 1일 기준 통합권이 6만원, 공연권이 4만원, 토크권이 3만원이며, 현대카드 결제 시 20% 할인된다. 티켓은 인터파크에서 판매되며, 현대카드 회원 대상 선예매는 10월 1일, 일반 예매는 10월 2일 진행된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현대카드 다빈치모텔은 슈퍼콘서트와 컬처프로젝트에 이어 현대카드가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문화 프로젝트로, 다양한 문화 장르와 형식, 인물들을 융합해 지금껏 경험해보지 못한 새로운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